이시종 도지사, 충북 명문고 설립 교육부장관에 건의
이시종 도지사, 충북 명문고 설립 교육부장관에 건의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2.1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자율형사립고 설립·유원대 약대 정원 배정 등
이시종 충북도지사. / 중부매일DB
이시종 충북도지사. / 중부매일DB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북도가 명문고 설립에 본격 시동을 건 가운데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14일 유은혜 교육부장관을 만나 충북지역 명문고 설립을 건의했다.

이시종 지사는 이날 오후 교육부를 방문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만나 "현재 충북에 명문고가 없어 지역 우수인재 유출과 외지 우수인재 유입이 어려워 미래 충북발전을 이끌 지역인재가 소멸위기에 처해 있다"며 "명문고 설립을 통해 지역인재 양성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자율형사립고 설립을 허용해달라"고 말했다.

명문고는 전국 14개 시도에 모두 58개가 설립돼 시도별 평균 4.1개가 있지만 충북에는 전무한 실정이다.

충북도는 현재 충북도교육청과 함께 오송에 명문고 설립 등을 추진하는 TF회의를 구성해 명문고 육성 모델 개발을 협의중에 있다. 지난 7일 첫 '지역미래인재육성 TF회의'를 열고 향후 정례회의를 통해 방안을 모색해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이 지사는 이날 유원대학교 약대 정원 배정과 충북지역 의대 정원 환원 등 교육현안도 건의했다.

약학대학 정원은 전국 1천693명이지만 이중 충북은 1개 대학 50명만 배정되어 있고, 의과대학 정원 역시 49명으로 전국(3천58명) 최하위 수준이다.

이 지사는 "세계적인 바이오밸리를 구축해나가고 있는 충북의 바이오·의약산업의 안정적 연구인력 양성·공급을 위해 유원대 약학대학 정원을 배정해달라"고 제시한뒤 "이는 지역균형발전과 국·사립대의 동반성장을 위한 것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이외에 충북의 정원이었다가 서울로 이전된 건국대 의과대학 정원을 환원해줄 것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