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행복청,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 홍종윤 기자
  • 승인 2019.02.17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행복청은 행복도시내 시설물과 건축물에 대해 18일부터 4월 12일까지 국가안전대진단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점검대상은 행복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 세종특별본부에서 발주한 취약시설 및 고위험군 건설현장 32개소와 교량, 터널, 공동구 등 시설물의 안전 및 유지에 관한 특별법 대상 1, 2종 시설물 28개소이다.

행복청은 현장별 건설특성을 고려한 분야별 민간전문가와 함께 합동점검을 실시하여 점검의 전문성과 실효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중점 점검사항은 흙막이, 비탈면 등 해빙기 취약구간, 건설현장 내 임시소방시설 비치현황 등 화재 안전관리·비계, 동바리 등 가 시설 설치의 적정성과 안전난간대와 같은 근로자 추락방지 시설 등 안전시설 설치현황·타워크레인 등 건설기계 안전관리 등이다.

아울러,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중에 건설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국가안전대진단 안전관리 특별교육을 실시하여 안전의식 고취를 통한 안전한 건설풍토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교육은 행복청, LH 세종특별본부 직원들뿐 아니라 행복도시 내 공공과 민간시설 건설현장(102개소) 현장대리인, 건설사업 감리단장 등 건설관계자 약 200명을 대상으로 시설물 위험징후 발견과 신고 요령, 점검방법, 조치방법 등 사례중심으로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청렴실천결의대회를 같이 실시하여 행복도시 민·관 건설현장 관계자들이 상생협력을 바탕으로 부패가 없는 청렴한 행복도시를 만드는데 적극 동참토록 할 예정이다.

유근호 행복청 사업관리총괄과장은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적극 추진해 안전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함으로써 안전한 행복도시를 만드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