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 감사서 무더기 적발 시험감독도 소홀
충북도교육청 감사서 무더기 적발 시험감독도 소홀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2.17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행평가 점수 멋대로"…충북 일부 학교 학사관리 허술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내 중·고교들이 배점 기준도 지키지 않고 멋대로 수행평가를 하는 등 학사 관리에 허점을 드러냈다.

충북도교육청이 지난해 10∼12월 종합감사를 진행한 25개 유·초·중·고·특수학교의 감사 결과를 17일 도교육청 누리집에 실명 공개했다.

감사 결과에 따르면 도내 A고교에서는 지필 평가 서술형 문제를 내면서 2개 문항을 부분점수가 없는 상태로 출제하는 등 지필 평가 서술형 문제를 부적정하게 출제했다.

B고교에서는 중간고사 문항을 잘못 출제해 복수 정답 처리했으며, 교사 2명이 공동 출제한 한 교과에서는 출제 오류로 재시험을 치를 것으로 나타났다.

C고교에서는 교과 수행평가를 시행하면서 62명의 평가를 배점 기준의 최하점(3점)보다 적은 1점을 주기도 했다.

일부 고등학교는 생활기록부의 동아리 활동 특기 사항에 동일한 내용을 일괄 기재한 것으로 확인됐다.

D중학교에서는 교사가 기말고사 시험 중에 학생을 시켜 교무실에서 답안지(OMR카드)를 가져오게 하는 황당한 일도 벌어졌다. 이 학교 한 교사는 시험 중에 답안지 교체를 요구하는 학생에게 교체해줄 답안지가 없으니 직접 교무실에서 답안지를 가져오도록 지시해 감사에서 적발됐다.

이 학교의 다른 교사는 같은 해 1학기 중간고사와 기말고사 일부 문항을 잘못 출제해 복수정답으로 처리하거나 재시험을 치르기도 했다.

도교육청은 학사관리를 허술하게 한 해당 학교 교사 등에게 경고와 주의 등의 처분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