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철 학교주변 식품 조리·판매업소 지도 점검
개학철 학교주변 식품 조리·판매업소 지도 점검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2.17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4일부터 3월 8일까지 식품 조리·판매업소 641곳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시가 개학을 맞아 학교주변 어린이 식품안전보호구역 내 식품 조리·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오는 3월 4일부터 3월 8일까지 위생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점검대상은 어린이들이 즐겨 먹는 과자류, 음료류, 아이스크림류, 빵류, 떡볶이, 튀김 등을 판매하는 학교 매점과 학교 앞 분식점, 제과점, 문구사, 슈퍼 등 학교주변 식품 조리·판매업소 641곳이다.

점검반은 어린이 기호식품 전담관리원(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6개반 12명으로 편성할 계획이다.

이번 주요 점검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진열·판매, 보존 및 보관 기준 준수, 식품 취급 종사자의 건강진단 실시, 어린이기호식품 우수판매업소의 고열량·저영양 식품 또는 고카페인 함유식품 판매 여부 등이다.

심명희 위생정책과장은 "학교주변 식품 조리·판매업소 대해 지속적으로 위생 지도점검을 실시해 어린이와 학부모들이 안심할 수 있는 식품 판매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어린이 식품안전보호구역(그린푸드존)은 안전하고 위생적인 식품판매환경의 조성으로 어린이를 보호하기 위해 학교의 경계선으로부터 직선거리 200m의 범위 안의 구역을 정해 관리하는 제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