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의회, '청주공항 거점항공사' 건의안 채택
청주시의회, '청주공항 거점항공사' 건의안 채택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2.18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점항공사 설립되면 신성장 육성 가능"
건의안, 국회·국토교통부·각 정당 등 전달 예정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공항 거점항공사(LCC) 면허발급 승인을 위한 청주시와 청주시의회 대응이 본격화되고 있다.

청주시의회는 18일 제 40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청주국제공항을 거점으로 한 저비용항공사(LCC)의 면허 발급을 촉구하는 건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이날 건의안에서 "청주공항은 중국 노선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한중 관계의 명암에 따라 변화 가능성이 크다"며 "이것은 공항 발전과 성장을 저해하는 가장 큰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또 "충청권에서 가장 접근성이 좋은 국제공항 임에도 국제노선이 다양하지 못해 이용객들이 인천공항까지 가느라 시간과 비용을 낭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의회는 "청주공항을 거점으로 하는 항공사가 생기면 공항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며 "거점항공사가 설립되면 신성장 거점 육성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의회는 이 건의안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토교통부, 각 정당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이달말까지 시의회, 31개 기관·단체, 직능단체 등과 공조, 면허발급 촉구 성명서 발표 등 지역대응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