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지역민이 함께 하는 조합장선거
조합·지역민이 함께 하는 조합장선거
  • 문영호 기자
  • 승인 2019.02.18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문영호 아산주재

제2회 전국 동시조합장 선거가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입후보 예정자들이 막판 민심잡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오는 3월13일 실시되는 이번 선거는 조합과 지역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한 만큼, 이에 대한 조합원과 지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조합장 자리의 막강한 지위와 권한과 달리 조합장 선거제도는 허술하기 짝이 없다. 따라서 이를 이대로 방치하는 것은 정부와 정치권의 직무유기가 아닐 수 없다.

조합장 선거는 조합원과 직접적인 이해관계가 있고 유권자가 한정돼 정견이나 정책중심으로 후보자를 선택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

이번 선거에 국민적 관심이 집중되어 있는 만큼 선거관련 주체 들이 함께 협력해 깨끗하고 공명한 선거문화 정착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조합장 선거'를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위탁 관리하면서 불법·탈법 행위가 상당부분 개선되었다는 평가를 받고는 있으나 아직도 조합장 선거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는 사라지지 않고 있는 게 현실이다.

조합장은 막대한 예산 집행과 인사 사업 결정권 등 조합경영 전반에 막강한 권한을 행사할 뿐만 아니라 시장·군수직으로 가는 정치적 도약대로 인식되면서 치열한 경쟁과 함께 과열 양상이 빚어지고 있다.

하지만 조합장 자리의 막강한 권한 및 영향력에 비하면 선거운동 대상이 조합원만으로 한정되어 있는데다가 선거운동 또한 지나치게 제약을 받고 있다.

문영호 부국장겸 아산주재.<br>
문영호 부국장겸 아산주재.

더욱이 유권자 집을 방문할 수 없고, 농축협 특성상 조합원들이 논밭이나 축사 시설에서 일하는 경우도 많은데 이마저도 방문을 금지시키고 있다. 따라서 현 선거 제도는 현직에게 유리할 뿐만 아니라 신인들이 얼굴을 알리기 어려운 깜깜이 선거가 되고 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조합장선거가 공명선거·준법선거·정책선거로 진행되어 지역공동체의 발전에 이바지하고, 공정하고 깨끗한 관리로 조합과 지역공동체의 발전과 민주주의 확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이번 조합장 선거는 조합과 지역민 그리고 선관위가 함께 하는 정책선거의 장이 되어야만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