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정완진 애국지사 찾아 위문
허태정 대전시장, 정완진 애국지사 찾아 위문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2.19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8일 3.1절을 앞두고 정완진 애국지사 자택을 찾아 위문하고 독립유공자 명패를 부착했다. / 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은 18일 3.1절을 앞두고 정완진 애국지사 자택을 찾아 위문하고 독립유공자 명패를 부착했다. / 대전시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허태정 대전시장은 18일 3.1절을 앞두고 정완진 애국지사 자택을 찾아 위문하고 독립유공자 명패를 부착했다.

허 시장은 이날 유성구 계산동에 거주 정완진 애국지사의 집을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하고 애국 헌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허 시장은 올해 실시되는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주기 사업에 맞춰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를 정완진 애국지사의 집 현관에 부착하며 지역사회의 존경이 더해지길 염원했다.

정완진 지사는 경북 김천 출생으로 대구상업학교 재학 중 1943년 4월경 항일학생결사 태극단에 가입해 용두산과 비파산 등 비밀장소에서 독립운동을 전개했다.

그는 정부에서 이러한 공훈을 인정받아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00주년을 맞는 3.1절을 앞두고 일제강점기를 극복하기 위해 앞장선 애국지사의 모습을 뵈니 가슴이 뭉클하다"며, "앞으로 나라를 위해 헌신한 모든 분들이 안정적인 삶을 살아가실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