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생산적 일손봉사' 시동…13만명 목표
충북도 '생산적 일손봉사' 시동…13만명 목표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2.20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발대식서 우수단체 인증서 수여, 성공기원 퍼포먼스
20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 생산적 일손봉사 발대식에서 이시종 충북도지사를 비롯한 생산적 일손봉사 참여 기관·단체·협회 대표 등이 성공기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김용수
20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 생산적 일손봉사 발대식에서 이시종 충북도지사를 비롯한 생산적 일손봉사 참여 기관·단체·협회 대표 등이 성공기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김용수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북도가 전국 최초로 시행한 일자리창출사업인 '생산적 일손봉사'가 20일 발대식을 갖고 본격 시동을 걸었다.

올해에는 총 3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13만명 인력난 해소를 목표로 한다는 계획이다.

'생산적 일손봉사'는 일손이 부족한 농가와 중소기업에 인력을 투입해 하루 4시간 일하고 일당 2만원을 주는 '봉사'와 '일' 개념이 합해진 일자리창출사업이다.

이날 오후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발대식에서는 생산적 일손봉사 우수단체 인증서 수여, 1사1일손봉사 협약, 생산적 일손봉사 성공기원 퍼포먼스, 뮤지컬 축하공연 등이 진행됐다.

우수단체에는 연 6회 이상 참여한 ▶제천시새마을회 ▶증평군새마을회 ▶증평군 도안면 주민자치위원회 3곳이 선정돼 일손나눔문화 확산을 인정하는 인증서가 수여됐다.

이어 단체와 마을이 자매결연을 맺어 생산적 일손봉사에 참여하는 1사 1일손봉사 협약에는 ▶청주시 지역자율방재단과 청주시 청원구 내수읍 묵방2리 마을 ▶충주YWCA와 충주시 살미면 내사2리 마을 ▶제천시어린이집연합회와 제천시 신월1통 마을 ▶속리산면생활개선회와 보은군 산외면 장갑1리 마을 ▶대전보훈병원과 옥천군 군북면 자모리 마을 등 11개 단체와 마을이 참여했다.

이시종 도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생산적 일손봉사는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중소기업의 시름을 덜어드리기 위해 충북도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봉사자들의 땀과 노력으로 튼튼히 뿌리를 내리고 예쁜 꽃봉오리를 맺어가고 있음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오늘 발대식을 통해 생산적 일손봉사가 더 활짝 꽃 피어 더불어사는 행복한 충북도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발대식에는 이시종 도지사를 비롯해 1사1촌 일손봉사 협약 대표, 생산적 일손봉사 인증서 수여단체, 황규철 충북도의회 부의장, 시·군 자원봉사센터장, 생산적 일손봉사 참여 기관·단체·협회 대표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