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클러스터' 용인 발표 예정… 비수도권 반발 예상 (1보)
'반도체 클러스터' 용인 발표 예정… 비수도권 반발 예상 (1보)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2.21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하이닉스 부지로 경기 용인 공식 요청
특수목적회사, 투자의향서 제출 "용인이 교통 등 최적 입지"
SK하이닉스 청주 제3공장 입구 / 중부매일 DB
SK하이닉스 청주 제3공장 입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향후 10년간 총 120조원이 투입될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가 경기도 용인으로 결정 될 것으로 보인다.

SK하이닉스는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를 경기도 용인으로 결정해달라는 요청을 정부에 공식 접수한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특수목적회사(SPC)가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 일대의 부지 조성을 위한 투자의향서를 제출했다는 것이다.

이 특수목적회사 측은 용인이 서울과 가깝고 교통여건이 탁월하며, 삼성전자의 경기도 기흥사업장과도 가까워 반도체 집적단지 조성에 유리하다는 점을 내세운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간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부지를 놓고 SK하이닉스 사업장이 있는 충북 청주와 본사가 있는 경기도 이천, 또 경기도 용인과 충남 천안, 경북 구미 등이 치열한 유치 경쟁을 벌여왔다. 이에 따라 충남북 등 비수도권의 반발이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