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갤러리] 장용선 作 '결정체-에투알 개선문'
[J 갤러리] 장용선 作 '결정체-에투알 개선문'
  • 중부매일
  • 승인 2019.02.2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식점에서 버려진 소뼈 (900~1250°C 가스 가마 갑발소성), 가마 솥, 제사향 가변크기 2018
음식점에서 버려진 소뼈 (900~1250°C 가스 가마 갑발소성), 가마 솥, 제사향 가변크기 2018

살육의 역사를 지키기 위해 희생된 것들은 무엇이었을까? 묵묵히 자연의 길을 걸어서 더 이상의 자연이 아닌 상태로 생명을 유지해 오고 있는 '본래의 자연이었던 것'이 아닐까? 인간이 문명의 터전으로 일궈낸 도시, 자연을 밀어내어야 가능했던 도시라는 공간에서는 자연의 것들은 도시의 경계로 밀려나 그 삶이 지속된다. 그리고 그들은 죽어야만 살코기가 붉은 음식이 되어 도시로 귀환한다. /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