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의회, 행정문화위, 셀트리온 오창공장 현장방문
청주시의회, 행정문화위, 셀트리온 오창공장 현장방문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2.21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시의회 행정문화위원회(위원장 남일현) 소속 위원들은 제40회 임시회 기간 중인 21일 셀트리온제약 오창공장을 방문해 유해화학물질 취급 및 관리 실태를 점검했다.

이날 점검은 고양저유소 화재사건,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건 등 화학물질 저장 및 취급사업장 관련 사고가 증가하고 유해대기오염 물질에 대한 '케모포비아'(화학물질 공포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위원들은 셀트리온 생산관리팀의 사업소개 및 유해화학물질 취급 현황, 방재시설 및 사고대응 매뉴얼에 대한 설명을 듣고 직접 실험실과 생산동 등을 둘러봤다.

현장 점검에서 위원들은 환경오염 방지시설의 적정 운영 등 환경유해물질 배출로 인한 주민 피해 여부와 유해화학물질 취급 등 안전관리 실태에 대해 집중 점검했다.

남일현 행정문화위원장은 "오늘 현장에서 유해화학물질 취급 실태와 방재시설을 보고 철저한 대비태세에 안심이 된다"면서 "잠시의 부주의에도 시민의 생명과 재산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만큼 앞으로도 철저한 관리와 대응체계를 갖줘 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