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부여 밤뜨래 영농조합 방문
이낙연 국무총리 부여 밤뜨래 영농조합 방문
  • 나경화 기자
  • 승인 2019.02.24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낙연총리 부여군에 위치한 은산 농공단지 방문
아낙연총리 부여군에 위치한 은산 농공단지 방문

[중부매일 나경화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부여군를 방문해 부여군 은산면에 위치한 제2농공단지 내 밤뜨래 영농조합법인을 찾아 밤 산업 등에 대한 논의와 함께 임업 관계자들을 격려했다.부여군은 밤 재배 농가수 2,700호에 생산면적 6,925ha, 연간 생산량 12,559톤으로 전국 밤 재배 점유율 1위(23%)를 찾지한 밤 생산의 특화단지다.

이날 방문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김재현 산림청장,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박정현 부여군수가 동행 밤뜨래 영농조합법인 등 군내 임업 전반에 대한 현황청취, 밤 가공공장 견학했다.

이 국무총리는 밤뜨래 영농조합법인의 밤 가공공장을 둘러보며 강신황 대표 등 임업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지역 임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앞으로 남북 교류가 확대되면 산림협력분야도 빠르게 가시화 될 것이라고 밝히며 전국 최대의 밤 산지인 부여군의 임업인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이 총리에게 농민의 소득안정을 위해 ▶농업소득 직접지불금을 지급하는 만큼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부족한 임업인에게도 ▶임업소득 직접지불금을 지급할 것을 요청했다.

이를 위해서 현재 국회 상임위에 계류중인▶임업직접지불제 시행에 관한 법률(안) 법률이 하루 빨리 제정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무엇보다도 박군수는 부여군과 충남도청의 연결도로인 국도29호(부여~청양) 도로확장공사의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계획 반영과 부여 서부지역의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금강변에서 옥산저수지까지 도수로 개설 사업비로 국비 1천억원을 지원해 줄 것도 요청했다.

한편 환경부 4대강 조사 평가 기획위원회에서 발표한 금강의 백제보 상시개방은 전반적인 환경문제를 고려할 때 공감하지만 지난 2017년 백제보 임시개방으로 인해 인근농경지에 막대한 피해를 준 사례가 있어 농업용수의 항구적 안정대책이 선행되어야 하며 필요한 사업비 125억원을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며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대책마련을 요청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부여군의 건의사항을 청취한 후 재래시장을 방문하고 시장 내 식당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만찬을 하며 이 날 일정을 마무리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