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국토청, 충청권 지방하천 정비에 916억 투입
대전국토청, 충청권 지방하천 정비에 916억 투입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2.24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지방국토관리청은 올해 충청권 지방하천정비사업에 916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충청권에서 시행중인 지방하천 정비사업은 재해예방, 고향의 강, 생태하천 조성사업 등 총 81건(대전 8건, 세종 8건, 충북 19건, 충남 40건, 전북 6건)이다.

이번 국비지원을 통해 사업비 확보가 원활해짐으로써 지자체는 현지 여건에 적합한 최적의 하천환경을 조성한다.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전국토청은 상.하반기 2회에 걸쳐 지방하천 정비사업에 대한 추진상황 점검을 실시했다. 또 보조금이 당초 사업목적에 부합되도록 예산 집행 및 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보조금이 사업목적에 맞게 사용될 수 있도록 집행여부를 확인키로 했다.함께 필요 이상의 과다한 예산투입을 방지하는 등 예산 낭비적 요소가 없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시정해 나갈 예정이다.

대전국토청 관계자는 "충청지역을 대표하는 금강, 삽교천 수계 지방하천 정비사업이 차질없이 없도록 적기에 국비를 지원할 방침"이라며 "지자체 및 지역주민 의견을 수렴하여 적극 사업에 반영하는 등 지역사회와 긴밀히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