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한화공장 특별점검 생색내기 논란
대전시, 한화공장 특별점검 생색내기 논란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2.24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보안사업 점검권한 엇이 무리한 추진 문제 지적
허태정 시장 지발방지 약속 실현 위한 모양내기 분석도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시가 최근 폭발 사고가 발생한 대전 한화공장에 특별점검에 나섰으나 생색내기 뒷북행정이란 지적이다.

대전 한화공장은 군수품을 생산하는 국가 보안시설로 행정기관인 대전시가 점검 주체가 아니다.

시는 지난 19~21일까지 대전 한화공장 특별 점검에 시민안전실, 소방 본부 관계자 등 13명으로 구성한 점검반을 투입해 위험물 제조소와 저장시설 등 안전 위반 요인을 점검했다는 것

그러나 국가 보안시설을 대상으로 한 이번 특별점검에서 대전 한화공장 접근에 점검반이 애를 먹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한화공장 점검 권한이 없는 대전시가 무리하게 국가안전대진단을 빌미 삼은 것도 문제로 지적됐다.

또 국가 보안시설 점검이 가능한 대전시 소방본부에 점검을 위임해도 될 것을 권한도 없는 시가 나서 호들갑을 떨 이유가 없었다게 이유다.

일각에서는 지난해 5월 발생한 대전 한화공장 폭발 사고에서 당시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의 재발방지 약속 실현을 위해 뒤늦게 시가 나섰다는 해석이다.

지난해 지방 선거에서 당선된 허 시장에게 한화공장 폭발사고 재발방지 대책을 언급하지 않은 것을 만회하는 기회가 됐다는 것. 이런 모양내기를 위해 시가 특별점검을 하게 됐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이런 비판에도 특별점검에서 시 소방본부는 80여 건의 불량사항을 적발, 위반 사항에 벌금·과태료를 부과해 '사후약방문'이란 비판이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