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동구지역위, 부동산 투기 의혹 이장우 의원 규탄대회
민주당 동구지역위, 부동산 투기 의혹 이장우 의원 규탄대회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2.24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 동구지역위원회(위원장 강래구)는 24일 부통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 규탄대회를 열었다.

동구지역위는 이날 오후 시·구의원 및 핵심 당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장우 국회의원은 부동산 투기의혹을 해명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대전역에서 이장우 의원 부인이 매입한 건물 앞까지 가두행진을 벌였다.

이종호 대전광역시의회 의원(동구2)은 "이장우 의원은 부인 명의를 이용해 개발예정 지역 인근에 건물을 매입하는 등 부동산 투기 의혹과 명백한 이해충돌을 빚었음에도 어떠한 사죄나 해명, 책임지는 자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동구지역위는 이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권력형 부동산 투기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를 꾸리고 1인 피켓 릴레이 시위를 이어가는 등 이 의원의 책임 있는 자세를 계속 촉구한다는 입장이다.

한편,이 의원은 지난 2017년 4월 부인 명의로 대전역 맞은편에 대지 217.2㎡(65평), 지상 3층 규모의 상가를 11억 5000만원에 매입했다.

이곳은 대전역∼ 옛 충남도청을 잇는 중심로로 이 의원이 관심을 가지고 추진한 중앙로 일대 개발 사업지구와 대전역 관광자원활성화 사업지구이다. 이 의원이 2018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으로 활동할 때 각각 65억, 15억의 예산을 투입하도록 한 것으로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