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유산 보존대책 없는 청주TP 확장사업 중단해야"
"문화유산 보존대책 없는 청주TP 확장사업 중단해야"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2.25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비대위, 기자회견서 "헐값 보상에 고분양 폭리 '땅장사'"
문화재단체 "문화재 보존대책없이 고대사 심장부 파헤쳐"
청주의 송절동 유적 테크노폴리스 조성 부지.
청주의 송절동 유적 테크노폴리스 조성 부지.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시는 문화유산 보존대책 없는 청주테크노폴리스 확장사업을 즉각 중단하라."

청주테크노폴리스 저지 주민비상대책위원회와 한국내셔녈트러스트, 한국문화유산정책유산연구소는 25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주 송절동 유적은 청주의 역사적 뿌리이자 국가 사적으로 보호해야 할 가치 있는 문화유산인데도 청주시와 사업시행사가 개발논리만을 앞세워 고대사의 심장부를 파헤치는 행위를 자행하고 있다며"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1차 부지의 경우 지난 2007년 토지 공람 후 6년이 지난 2013년 보상금을 받았지만 평당 30만원 수준의 공시지가와 공시지가의 1.3% 수준인 이자가 더해졌을 뿐이고 2차 부지 또한 헐값에 토지수용을 당해 원주민들이 절규한다"고 말했다.

1차 부지 내 준주거 용지의 경우 평당 400만원 후반에서 900만원에 낙찰됐고 상업용지도 평당 1천200만∼1천300만원선에 2차 부지의 경우 준주거용지 낙찰가가 1천만∼1천200만원, 점포 주택용지는 500만원 후반대에 낙찰됐다는 것이다.

주민비대위는 이번 3차 부지개발로 50여 세대가 쫓겨나야 한다며 주장했다. 그러면서 3차부지 확장사업 전면 중단과 1∼2차 부지 개발이익 공개를 촉구했다.

이들은 특히 "청주시는 지역의 문화유산이며 주민의 재산권을 철저히 외면하냐"며 "시가 대주주이자 사기업인 (주)신영의 이익을 위해 주민의 이익과 문화재의 가치마저 묵살하는지 그 이유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황평우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장은 "1, 2차 부지 개발과정에서 청주의 고대사, 우리나라의 고대사를 밝힐 수 있는 수많은 문화재가 나왔지만 그 가치가 철저하게 은폐됐다"고 비난했다.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시행한 1차 발굴조사에서 2세기부터 4세기 청주 고대사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고대사를 밝힐 수 있는 다수의 유물들이 출토됐는데 당시 발굴된 유물·유적들은 마한에서 초기 백제에 이어지는 고대사를 입체적으로 볼 수 있는 유일한 자료라는 것이다.

또 2차 발굴조사에서도 초기 백제시대의 집터와 무덤이 다수 발견됐다고 전했다. 더구나 지금까지 한 지역에서 1∼5세기 집자리 터 550여 개와 무덤 1천여기가 나온 경우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황 소장은 "전국적으로 초기 백제시대의 유물이 집단적으로 나온 곳은 이곳이 유일하다"며 "청주시와 사업시행사가 개발논리만을 앞세워 고대사의 심장부를 파헤치는 행위를 지금까지 자행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황 소장은 "청주TP 2차 부지는 발굴이 다 끝나지도 않았는데 시행사인 청주TP자산관리가 지난해 11월 땅을 분양하는 어처구니없는 일까지 벌어졌다"고 개탄했다.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는 3차 부지확장계획 즉각 중단과 문화재 보존방책 수립을 요구했다. 또 청주시장과 청주시 문화재팀이 문화재 발굴현장을 비공개한 이유를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라경준 청주시 문화재팀장은 "조사기관과 사업시행자가 합의해서 결정할 사안으로 비공개한 것은 권한 밖"이라며 "주요 구릉지 13만2천231m2(4만평)은 청주테크노폴리스 측에서 공원부지로 기부체납하는 것으로 확정했고, 추가적으로 중요유적으로 결론나면 추가 보존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