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충북도, 명문대 진학률 조사는 교육권 침해"
전교조 "충북도, 명문대 진학률 조사는 교육권 침해"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2.2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전교조 충북지부가 25일 도내 인문계열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SKY, 카이스트 등 '명문대'로 불리는 특정 대학 진학률을 파악한 충북도를 비판하고 나섰다.

충북지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도가 도교육청에 공식 요청하지 않고 도청 직원이 각 학교에 전화하는 방식으로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의 진학 현황을 파악한 것은 권한 남용이고, 교육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도가) 자율형 사립고 설립을 위해 무리수를 두는 이시종 도지사의 인재상과 교육관은 여전히 학력고사시대에 머물러 있으며 대단한 시대착오적"이라며 "우수인재를 유치한다는 명분으로 교육자치를 흔드는 행태가 개탄스럽다"고 강조했다.

전교조는 또 "도는 지역 교육을 황폐화할 자사고 설립 욕심을 당장 거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병우 교육감도 도의 자사고 설립에 동조하지 말고, 민주적이며 미래 지향적인 교육 혁신의 길로 흔들림 없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충북도가 특정 대학의 진학률을 파악한 것에 대해 김 교육감은 SNS를 통해 "비교육적 호기심"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