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내 채소 수급 안정화… 가격 하락세
충북도내 채소 수급 안정화… 가격 하락세
  • 이규영 기자
  • 승인 2019.02.25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청주지부·aT 조사결과

[중부매일 이규영 기자]설 명절 이후 충북 도내 채소 수급이 안정세를 보이면서 가격이 하락했지만 과일은 비축된 양이 소모돼 상승세를 기록했다. 특히 귤의 경우 전월 대비 43.4% 가격이 올랐다.

25일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청주지부와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발표한 2월 물가정보에 따르면 채소류인 배추, 무, 파 등은 전년 대비 최대 -45.1% 하락했으며 배, 사과 등 과일류는 최대 21.6% 상승했다.

배추는 겨울배추 공급과잉으로 전월 대비 -8.1% 가격이 하락해 평균가 2천396원을 기록했다. 무의 경우 평균 1천263원의 가격대로 전월 대비 -4.2% 떨어졌다. 파는 평균 2천6원을 기록하며 -19.4% 낮아졌다. 청주 시내에서 가장 저렴한 곳은 각각 농협 하나로클럽 분평점이 980원, 사창시장 750원·980원이다. 쌀의 경우 일반미 10kg 기준 전년 대비 21.2% 상승했지만 전월과 비교했을 때 0.2% 가격이 증가해 보합세를 보였다.

축산물은 쇠고기 100g 기준 전월 대비 -2.8%으로 가격이 떨어져 평균 5천978원을 기록했고 돼지고기는 100g 기준 -0.4%로 낮아져 평균가 1천925원이었다. 가격이 가장 저렴한 곳은 각각 복대가경시장·북부시장(4천원)과 농협 하나로클럽 강내점(1천300원)이다.

과일은 배 1개 기준으로 전월 대비 9.3% 상승해 평균 4천325원이었으며 사과는 1개 기준 전월과 비교했을 때 8.1% 올라 3천435원을 기록했다. 특히 귤은 5kg 기준 2만3천453원으로 지난달과 비교했을 때 43.4%로 큰 가격 상승률을 보였다.

지역 유통업계 관계자는 "명절 이후 채소 소비 둔화로 수요가 감소해 가격 하락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쇠고기의 경우 구제역 발병에 따른 소비위축 등으로 가격이 보합세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