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억원대 입찰 비리' 가스안전공사 간부 전모 드러나
'50억원대 입찰 비리' 가스안전공사 간부 전모 드러나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2.26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 통신업체로부터 50억 상당 뇌물수수 등 협의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필리핀으로 도주한 한국가스안전공사 간부와 통신업체 직원의 통신비리 커넥션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충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대장 오은수)는 26일 인터넷 전용선 계약과정에서 가스안전공사 담당 간부 A씨(51)는 각종 편의를 봐달라는 대형 통신업체 공공영업 담당 부장 B씨(50)로부터 11억여원의 뇌물을 수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허위 내용의 전산시스템 유지보수 명목으로 공모해 가스안전공사로부터 유지보수비용 예산 32억원을 착복했으며, A씨는 이와는 별개로 또 다른 업체 대표 C씨(47), D씨(55)로부터 비슷한 수법으로 7억여 원의 뇌물을 수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수사 중 필리핀으로 달아난 A씨에 대해 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려 국제공조 수사 중이고,  뇌물을 공여하고 가스안전공사의 예산 착복에 적극 가담한 통신업체 영업담당 부장 B씨를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

또한 뇌물을 공여한 통신망 유지보수업체 대표 C씨와 D씨, A씨에게 통장을 개설 제공하는 등 범행을 도와준 E씨(46·여)와 F씨(44) 등 4명은 불구속 수사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다.

이처럼 가스안전공사 등 공공기관에서 IT 부서는 전문기술과 지식이 필요한 부서로서 전산시스템에 사용되는 하드웨어 관리나 소프트웨어 유지보수 필요성, 적정성에 대해 소속기관 감독부서에서 내용을 잘 알지 못해 관리감독이 어려움 이같은 비리가 성행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더욱이 IT 담당자가 외부 업체 선정 및 계약문제 등의 전권 업무를 하고 있어 관련업체와 영업담당자가 부정한 행위를 벌여도 좀처럼 발각되지 않고 있다.

오은수 충북청 광역수사대장은 "이번 비리사건의 경우 범행에 가담한 윗선이 있는지 여부에 대한 수사를 지속적으로 벌이고 있다"며 "국외로 도주한 한국가스안전공사 간부 A씨를 상대로 인터폴을 통해 국제 공조수사 중이며, 한국가스안전공사의 예산을 착복한 부분에 대해 대형 통신업체 등 상대로 환수 조치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