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 3·1운동 현장으로 시간여행 떠나볼까
100년 전 3·1운동 현장으로 시간여행 떠나볼까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2.26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군 이원역-만세봉-향토전시고나 코스 추천
삼일절엔 만세운동 재연행사… 역사여행지 제격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역사의 현장이 궁금하다면 옥천으로 시간여행을 떠나보자.

작은 시골장터에서 울려 퍼진 독립운동의 외침이 있는 이원역과 군서면 하동리 만세봉을 찾아가면 3·1운동 역사의 현장을 만날 수 있다.

소박한 아름다움이 있는 옥천군 이원역 앞에는 '기미삼일운동기념비'가 있다.

1919년 3월 27일 이원장터에서 시작된 만세운동은 들불처럼 번져 많은 사람들이 참여했는데 이때 참여했던 많은 사람들이 일본경찰에 체포돼 옥고를 치뤘다고 한다.

이 지역에서는 3·1일절을 맞아 지역주민들이 자발적으로 개최하는 3·1만세운동 기념식과 재연 행사를 연다.

하얀 저고리와 검은 치마, 검은 두루마기를 입고 지역주민 남녀노소 350여명이 펼치는 3·1만세운동 재연행사는 올해가 3회째로 작은 시골에서 자발적으로 열리는 행사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정성스럽고 규모도 있다.

이원역 근처 개심저수지에 있는 독립운동 의사비도 찾아보고 독립운동 당시 짚단을 들고 산에 올라가 횃불을 밝히며 '대한독립 만세'를 외쳤다는 군서면 하동리에 있는 만세봉에 올라

만세봉 표지석 앞에서 그날의 현장처럼 만세도 불러보고 기념사진을 찍다보면 100년 전 시간 속으로 들어가 저절로 숙연해지고 역사의 교훈도 되새기게 된다.

이어 대청호가 만들어낸 그림 같은 풍경을 보며 안내방향 37번 국도를 따라 가다보면 장계관광지 이정표를 만난다.

장계관광지에 들어서면 한옥지붕의 지상 2층 향토전시관이 있다. 입구에 서있는 커다란 표지석은 일제 강점기 때 교육용으로 쓰던 것을 그대로 가져와 표지석으로 쓰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역사의 아픔을 잊지 말자는 의미에서 사용하고 있다.

옥천역사와 전통문화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이곳에는 옛 조상의 발자취와 얼이 담긴 유물과 민속자료 2천400여 점이 있다.

특히 2층 전시실 한 켠 '우리고장의 독립운동가'코너에 독립운동가, 만세운동, 태극기 변천사 등 옥천의 독립운동자료를 전시하고 있다.

이외에도 1층 역사유물 전시실, 2층 생활민속전시실과 야외에 마련된 연자방아, 청석교 등 다양한 민속조형물을 만나볼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삼일절 맞이 옥천 가족여행으로 이원역-이원 개심, 장찬저수지-군서 만세봉-안내면 장계관광지 향토전시관-안남 둔주봉 코스를 추천한다"며 "배움과 힐링, 모두를 충족하는 여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