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보은군 내북면 아곡리 3월부터 유해발굴 추진
충북 보은군 내북면 아곡리 3월부터 유해발굴 추진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2.27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민간인 희생자 유해발굴사업 본격화
2008년 이뤄진 청주 청원 분터골 지경골유해발굴 설명회 모습./ 중부매일DB
2008년 이뤄진 청주 청원 분터골 지경골유해발굴 설명회 모습./ 중부매일DB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한국전쟁 당시 민간인 집단학살이 이뤄진 보은군 내북면 아곡리에 대한 유해발굴사업이 3월부터 본격 시작된다.

충청북도는 27일 "올해 유해발굴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보은군 내북면 아곡리에 대해 오는 3월 8일 개토제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유해발굴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보은군 아곡리는 2006년 '진실화해위원회'가 선정한 충북도내 우선발굴대상지 6곳 중 1곳으로, 희생된 민간인은 150여명으로 추정되며 주변 개간과 자연재해로 훼손이 심한 상태로 알려졌다.

사업자로는 '(사)민족문제연구소'가 선정됐다. 수습된 유해는 보존처리를 거쳐 세종시 '추모의 집'에 안치될 예정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홍수, 토지개발 등에 따른 유해훼손 우려와 유해발굴을 희망하는 유족의 고령화로 사업의 조기추진이 절실함을 고려해 도 자체사업으로 우선 추진한다"며 "올해 사업비로 5천만원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한국전쟁 당시 민간인학살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도내 약 87곳 가운데 '진실화해위원회' 활동 당시(2005~2010년) 청주 분터골, 지경골 2개 지점에 대한 유해발굴이 이뤄졌고(2007~2008년) 현재는 근거법 기간만료로 중단된 상황이다.

도는 앞으로 우선발굴대상지에 대한 유해발굴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현재 국회 계류중인 과거사 관련법(7건) 제·개정이 이뤄지면 향후 국가사업과 연계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