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근현대사전시관, 3.1운동 기념 '1919 대전감옥소' 근현대 사진전
대전근현대사전시관, 3.1운동 기념 '1919 대전감옥소' 근현대 사진전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2.2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대전근현대사전시관의 특별전 '1919 대전감옥소'가 내달 1일 문을 연다.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대전근현대사전시관의 특별전 '1919 대전감옥소'가 내달 1일 문을 연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대전근현대사전시관의 특별전 '1919 대전감옥소'가 내달 1일 문을 연다.

대전감옥소는 3.1운동이 있었던 1919년 5월 지금의 대전시 중구 중촌동에 만들어 졌다. 이후 1923년 대전형무소로 이름이 바뀌었다. 1933년부터 사상범 감옥으로 지정돼 도산 안창호와 몽양 여운형, 심산 김창숙 등 독립운동가를 비롯해 정치범들이 수감된 곳이다.

이번 전시에는 일제 강점기 대전형무소의 규모와 시설 등을 알아볼 수 있는 모형과, 당시 제작된 건축도면을 통해 대전형무소 그래픽 영상이 공개된다.

또 2018년 '일제 주요감시대상 인물카드'라는 이름으로 문화재로 등록된 대전형무소 수감자들의 수형기록카드 등도 소개된다.

지난해 9월 대전형무소의 역사관광화자원 조성사업 도중 발견된 취사장 터 등의 흔적을 발굴 조사한 결과도 공개될 예정이다.

대전시립박물관 류용환 관장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역사의 소중한 기록과 흔적들 모아 시민 모두가 공유하고, 그것을 통해 올바른 역사인식을 갖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대전 근대사의 역사적 공간이며, 해방 이후 한국전쟁의 비극과도 연결되는 대전형무소와 관련된 그간의 모든 자료들이 비치돼 있다.

전시전은 대전 인동의 3.1만세운동 외에도 3.1운동과 관련된 대전의 중요한 역사자원으로서의 대전형무소에 대한 관심이 모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시는 3월 1일부터 6월까지 계속된다. 개관후 '큐레이터 토크'등 상세한 전시해설 및 교육프로그램도 운영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