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협업행정 박차
대전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협업행정 박차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2.2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시는 부서간 협업행정을 통해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을 서둘러 건립키로 했다.

시는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예정지의 용도지역 변경 문제를 관련 부서 간 협업으로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시에 따르면 공공어린이재활병원 부지예정지는 자연녹지지역으로 건폐율이 20% 밖에 되지 않는 다는 것. 이로인해 자연녹지에서 준주거지로 용도 변경이 필요한데, 관련 절차 이행을 위해서는 예산과 시간이 소요돼 건립계획에 차질이 우려됐었다.

시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시관리계획 변경 입안·결정부서인 도시정책과에서 용도지역 변경 절차를 밟기로 했다.

이에 따라 약 1억 원에 달하는 도시계획변경 용역비가 절감되고 사업기간이 단축되는 효과를 거둘 수 있게 됐다.

이 같은 협업은 허태정 대전시장이 연초에 부서별 관할업무를 넘어 행정협업을 통한 국민서비스 개선과 시정발전 도모를 최우선 과제로 강조한 것과 무관치 않다.

시 정무호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협업이 중요한 만큼 앞으로도 부서 간 칸막이를 없애고 협업행정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