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테크노폴리스 3차 개발 전면 중단하라"
"청주테크노폴리스 3차 개발 전면 중단하라"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2.2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27일 청주시청서 기자회견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27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는 테크노폴리스 3차 확장 사업을 전면 중지하고, 유물 보존 대책을 재검토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27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는 테크노폴리스 3차 확장 사업을 전면 중지하고, 유물 보존 대책을 재검토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테크노폴리스 사업지 인근 주민들에 이어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도 27일 "청주시는 청주테크노폴리스 3차 확장 개발을 전면 중지하고, 백제 유물보전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11시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2014년 3월부터 2016년 2월까지 청주테크노폴리스 1차 부지에서 발굴된 3∼4세기경 백제 유물이 다량 출토된데 이어 2017년 11월부터 2019년 4월 30일까지 현재 발굴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2차 확대부지 내에서도 1천여 점의 유물이 출토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1·2차 발굴과정서 1만여 점 초기백제 유물 다량 출토

특히 이들은 "전문가의 의견에 따르면 한정된 지역에 다량의 유물이 이렇게 많이 나온 예는 없었고 문화재적 가치 또한 매우 높다"며 "앞으로 발굴할 3차 부지 내에서도 상당한 양의 유물이 출토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진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충북개발공사가 개발한 오송지역에서도 3∼4세기 백제 유물이 8천여 점 출토됐고 신봉동 유적 2천여점, 봉명동 유적 3천여점, 이번 송절동 1·2차 발굴과정에서 1만여 점 가까운 초기백제 유물이 출토됐다"며 "청주시는 고대사를 새롭게 쓸 수 있는 백제 유물 보존을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개발과 보존이 상충될 때 이를 조정할 시 당국이 오히려 기업과 투기세력의 입장을 대변하고, 시민이 알권리를 차단하며 무엇보다 개발주체가 누구인지조차 불분명한 떠넘기기식의 행태는 국민으로부터 부여받는 권한을 남용하는 것"이라며 "청주시는 이제라도 공청회를 개최해 전 과정을 시민에게 공개하라"고 지적했다.

◆1만2천479㎡ 규모의 역사공원 조성 중…보존방안 강구

시는 이번 문화재 발굴과 관련 "민·관 합동개발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청주테크노폴리스 일반산업단지 개발 사업은 지난 2008년 사업 지구지정 후 1, 2차에 걸쳐 175만9천186㎡ 규모로 흥덕구 내곡, 송절동 일원에 진행되고 있다"며 "우리 청주시의 대표기업인 SK하이닉스의 M15공장을 청주테크노폴리스에 유치하는 큰 성과를 거뒀다"고 주장했다.

시는 "1차 사업을 추진하면서 사업지구 일원에서 많은 유구와 유물이 발견돼 사업시행자인 ㈜청주테크노폴리스와 청주시에서는 문화재청과 협의해 발굴문화재는 박물관으로 이전토록 하고, 발굴 유구는 일부구역을 이전 전시하고 '교육의 장'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전시관과 역사공원을 조성토록 결정했다"며 "현재 719㎡ 규모의 전시관 건축을 완료하고 내부 전시작업과 유구 흔적을 전시토록 1만2천479㎡ 규모의 역사공원을 조성 중에 있다"고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2차 사업은 현재 발굴 진행 중으로 이곳에서 발굴되는 문화재와 유구에 대해서는 문화재청과 보존방안 등에 대한 협의 후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며 "3차 사업은 오는 2023년 준공할 예정으로 문화재 출토가 유력한 구릉과 산지지역 약 28만3천610㎡를 ㈜청주테크노폴리스에서 매입 후 개발을 하지 않고 원형으로 시에 기부채납토록 했고, 발굴되는 유물과 유구는 보존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