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UAE 바라카 원전, 특별관계 상징"
문재인 대통령,"UAE 바라카 원전, 특별관계 상징"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2.27 17: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한국과 아랍에미리트(UAE)의 관계에 대해 "동반자를 넘어서서 동맹으로, 그리고 형제국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왕세제와의 한·UAE 정상회담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바라카 원전 협력사업과 관련, "두 나라 간의 특별한 관계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업"이라며 "원전은 구상부터 설계·건설·운영·정비에 이르는 전 주기적인 협력이 필요한 사업"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앞으로 100년을 바라보고 같이 가자"며 "원전기술 이전부터 제3국 공동진출에 이르기까지 같이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latnals 2019-02-27 19:53:52
사랑합니다 문재인대통령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