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동산수목원에 봄(春)이 오나 봄
미동산수목원에 봄(春)이 오나 봄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2.27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대식물원 봄꽃 '활짝', 편의시설 점검·보수에 만전
숲이 좋아요~‘미동산수목원 숲해설’ 운영 모습
숲이 좋아요~‘미동산수목원 숲해설’ 운영 모습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연간 31만명 이상이 찾는 청주 미동산수목원이 꽃피는 춘삼월 맞이에 한창이다.

2월 한달 동안 나무에 비료주기와 가지치기를 실시하고 많은 관람객들이 즐겨 찾는 탐방로 주변의 잡목과 낙엽을 제거했고 야외화장실, 목재데크, 쉼터 등 편의시설의 점검과 보수를 완료하는 등 봄맞이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이다.

미동산수목원의 자랑인 정이품송 후계목길엔 가지치기를 끝낸 145본의 소나무들이 진입도로부터 수목원 입구까지 400m 가량 늘어서서 관람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관리도로와 임도 등 주요 산책로 주변도 말끔히 정리됐고, 색이 바랜 목재시설물은 깨끗하고 밝은 옷으로 갈아입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미동산수목원 난대식물원에는 온실속의 식물들이 계절은 잊은 채 벌써부터 화려한 꽃을 피워 관람객들에게 싱그러운 봄의 활력을 선물하고 있다.

흰동백, 만병초, 분꽃나무, 돌단풍 등 봄의 한가운데에서 개화하는 수종들이 따뜻한 온실 기온으로 인해 화사한 얼굴로 만개하여 관람객을 유혹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올해는 11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추진하는 수목원 특성화사업, 무장애나눔길 조성 등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사업들이 계획돼 있어 수목원 내 볼거리, 체험거리를 다양화하는 등 보다 안락한 편의시설을 대폭 확충해 나갈 방침이라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신낙준 수목원관리팀장은 27일 "도심생활에 지치고 힘든 방문객들의 오감을 일깨우고 싱그러운 봄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미동산수목원에는 250ha의 넓은 면적안에 난대식물원, 다육식물원 등 수목을 중심으로 식물유전자원의 수집, 증식, 보존을 위한 49개의 전문원을 갖추고 있다.

특히 유아로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도민의 다양한 교육수요를 책임지는 산림교육센터의 특화된 기능을 보유하고 있는 중부권의 대표적인 공립수목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