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스타트… 충북 곳곳서 각축전 예고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스타트… 충북 곳곳서 각축전 예고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2.27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농·축협·산림조합 등 73곳 선거 실시… 206명 등록
제2회 전국 동시 조합장선거 후보 등록 마감일인 27일 청주시 서원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한 후보자가 후보등록을 하고 있다. 이번 선거 투표는 각 선거구별로 3월 13일 실시된다. / 김용수
제2회 전국 동시 조합장선거 후보 등록 마감일인 27일 청주시 서원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한 후보자가 후보등록을 하고 있다. 이번 선거 투표는 각 선거구별로 3월 13일 실시된다. / 김용수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지역의 농·축·산립업의 새 리더를 뽑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의 막이 오르며 각축전을 예고하고 있다. 일부지역에선 현직 조합장의 불출마로 높은 경쟁률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27일 충북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선거에서 충북은 총 206명의 후보자가 등록을 마쳤다. 도내 농·축협중 경쟁률이 가낭 높은 곳은 음성 금왕농협이다.
먼저 금왕농협은 권혁성(57) 한국쌀전업농연합회 금왕회장, 민병대(73) 전 금왕농협 조합장, 안병윤(61) 전 금왕농협 감사, 이강원(65) 전 금왕농협 이사, 이명섭(56) 전 금왕농협 감사, 이왕재(63) 전 농촌지도자금왕읍회장, 정용직(65) 전 금왕농협 이사 등 7명의 후보가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음성 대소농협도 6대 1의 경쟁률로 그 뒤를 이었다. 대소농협은 김봉열(67) 바르게살기위원회 대소면회 감사, 류제성(59) 전 대소농협 이사, 박민수(58) 전 대소농협 이사, 박정근(61) 전 대소농협 이사, 박희건(61) 전 대소농협 이사, 조춘희(56) 전 대소새마을지도자회장 등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여기에 청주 오송농협도 청주지역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오송농협은 송정화(65) 전 오송농협 조합장을 비롯해 김광현(69) 전 오송농협 수석이사, 김병길(57) 전 오송농협 감사, 남기용(53) 현 오송읍이장협의회장, 박광순(63) 전 오송농협 이사, 하재회(57) 전 오송농협 이사 등이 이번 선거에 나섰다.

반면 남청주농협과 내수농협은 1명의 후보가 등록을 마치며 확실시 하고 있다. 내수농협은 변익수(63) 현 조합장이 남청주농협은 이길웅(60) 현 조합장이 각각 출마했다.

이밖에 제천 금성농협, 제천 봉양농협, 단양산림조합, 영동군산림조합, 진천군산림조합, 괴산증평산림조합도 1명의 후보가 등록을 마쳤다.

공식 선거운동은 위탁선거법상 조합장 후보 본인만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배우자 등 가족과 선거캠프의 선거운동은 허용되지 않는다. 또 선거공보와 벽보, 어깨띠·윗옷·소품, 전화, 정보통신망, 명함은 가능하지만 언론 광고나 연설 방송, 토론회 등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선거운동은 할 수 없다. 선거벽보는 조합의 주된 사무소와 지사무소의 건물 또는 게시판에만 걸어야 한다. 명함의 경우 다수인이 왕래하거나 집합하는 공개된 장소에서 선거인에게 직접 줄 수 있으나 병원·종교시설·극장 안, 조합 사무소 건물 안 등에서의 배포는 불가능하다.

한편 이번 선거에는 충북도내 65곳 농·축협 중 62곳과 10개의 산림조합 등 총 73곳 조합이 다음달 13일 조합장 선거를 치른다. 다만 합병에 따라 2017년 선거를 진행한 옥천 대청농협과 보은옥천영동축협, 지난해 7월 인수·합병되 조합장 임기가 연장된 충주농협은 이번 선거에서 제외됐다. 예상 선거인 수는 14만1천400여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