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 정주여건 개선·인력난 정부가 지원해야
오송 정주여건 개선·인력난 정부가 지원해야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2.27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 혁신성장 현장 규제 간담회서 의견 나눠
추미애 위원장, 기업 - 대학 인적교류 제도 검토
27일 청주 오송C&V센터에서 열린 '바이오 혁신성장을 위한 현장규제 간담회'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혁신성장추진위원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등 참석자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 충북도 제공
27일 청주 오송C&V센터에서 열린 '바이오 혁신성장을 위한 현장규제 간담회'에서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의견을 말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신제품 개발에서 가장 어려운 점이 연구인력 확보입니다. 석·박사가 1년에 1만명 이상 배출되는데 50%가 비취업상태인데도 불구 오송지역 정주여건이 열악하다 보니 안오려고 합니다. 오송에 R&D기업들이 많은데 오송재단에서 연구원을 뽑아서 중소기업에 파견하는 방식이 가능토록 제안합니다."(오석송 메타바이오메드 대표)

"충북대 약학대가 오송에 온지 만2년이 됐는데 당시 큰 기대를 하고 왔지만 막상 정주여건이 열악해서 생활이 힘듭니다. 영화관 하나 없습니다. 오송에 산·학·연·관이 다 있는데 껍데기만 있을뿐 그 안의 사람들은 사람다운 생활을 할 여건이 안됩니다. 정주여건에 대한 규제를 풀어주세요."(유환수 충북대 약학대학장)

"세포치료제 이외에 자동화생산시스템을 같이 개발했는데 국내사례가 없었다는 이유로 새로운 기술로 허가받기가 어려웠습니다. 규제를 기업에게 유리하게 풀어달라는 것이 아니라 우리 모두에게 우산이자 길이 되도록 해주세요. 그 길은 일방적이 아닌 '같이'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박현숙 세포바이오 대표)

27일 청주 오송C&V센터에서 열린 '바이오 혁신성장을 위한 현장규제 간담회'에서 오송첨복단지와 관련한 다양한 규제 해제와 정부차원의 지원 요청이 쏟아졌다.

27일 청주 오송C&V센터에서 열린 '바이오 혁신성장을 위한 현장규제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다양한 의견을 말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27일 청주 오송C&V센터에서 열린 '바이오 혁신성장을 위한 현장규제 간담회' 참석자들이 의견을 말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더불어민주당 혁신성장추진위원회와 오송CEO포럼이 주최한 이날 자리에는 추미애 위원장을 비롯해 오제세·김태년·김병관·박정·오영훈·정춘숙 등 국회의원, 혁신추진위 민간위원, 오송에 입주해있는 6대 국책기관, 공공기관, 충북도, 청주시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추미애 혁신성장추진위원장은 "규제를 위한 규제가 아니라 신기술로서 시장성을 갖도록 유도하는 안내자로서 규제정책이 필요하다"며 "기득권을 보호하기 위한 규제는 입법을 통해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주여건에 따른 인력난에 대해서는 "독일의 경우 재단에서 기업-대학간 인적교류를 통해 기업에 인력을 파견해주는 제도가 80년대부터 있었다"며 "구슬이 서 말이니 우리가 꿰어야겠으니 정부차원에서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 역시 오송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정부차원의 지원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오송에 국책기관, 연구소, 기업 등이 들어와있고 바이오분야가 발전하고 있는데 정주여건이 안좋다 보니 고급인력이 혼자 와있는 경우가 많다"며 "세종시에 특별지원하는 예산의 반의 반만이라도 정부차원에서 오송에 지원해주길 건의한다"고 말했다.

이동희 식약처 기획조정관은 '식약처 규제혁신 추진방안' 발표를 통해 "바이오헬스산업은 미래신성장 동력, 일자리창출산업이지만 국민안전을 담보하면서 혁신성장을 해야 하는 '규제', '성장'의 두 축이 있다"며 "규제 샌드박스 발굴을 통해 낡은 규제, 환경변화를 고려하지 않은 규제, 숨은 규제, 현장에서 개선이 필요한 규제 등 4가지 규제를 정리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27일 청주 오송C&V센터에서 열린 '바이오 혁신성장을 위한 현장규제 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27일 청주 오송C&V센터에서 열린 '바이오 혁신성장을 위한 현장규제 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혁신성장추진위는 이어 오송에 위치한 ㈜큐라켐(대표 신숙정), ㈜메타바이오메드(대표 오석송)를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혁신성장추진위원회는 정부가 주도하는 각종 국책사업들의 성공을 위해 오래 전 제정된 법규들로 막혀있는 잘못된 규제 등을 해결하기 위한 중앙당 차원의 특별위원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