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개발공사 당기순이익 318억원…26% 증가
충북개발공사 당기순이익 318억원…26% 증가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2.28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설립 이래 첫 '2018년도 경영성과 보고회'
6건 산단 조성중·지자체 대행사업 13건 시행중
충북개발공사는 28일 충북개발공사 대회의실에서 공사 설립이래 첫 '2018년도 경영성과 보고회'를 갖고 주요사업 추진현황 소개, 2018 경영성과 및 향후 계획 보고 등을 진행했다. / 충북개발공사 제공
충북개발공사는 28일 충북개발공사 대회의실에서 공사 설립이래 첫 '2018년도 경영성과 보고회'를 갖고 주요사업 추진현황 소개, 2018 경영성과 및 향후 계획 보고 등을 진행했다. / 충북개발공사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북개발공사(사장 계용준)가 지난해 당기순이익 318억원으로 전년대비 2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개발공사는 28일 충북개발공사 대회의실에서 공사 설립이래 첫 '2018년도 경영성과 보고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주요사업 추진현황 소개, 2018 경영성과 및 향후 계획 보고 등이 이뤄졌다.

지난해 주요성과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1위, 당기순이익 318억원, 부채비율 76% 등을 달성했다.

공사는 또 지역간 균형발전을 위해 도내 전역에서 6건의 산업단지를 조성중에 있고 2009년 현물출자받았으나 장기간 답보상태에 있던 밀레니엄타운 도시개발사업에 착공했다.

이와 함께 충청북도 등 지자체와 공공기관으로부터 수탁받아 시행중인 주요 대행사업이 13건에 달하고 농촌지역 개발사업도 3개 군, 28개 마을에서 시행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외에 공사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찾아가는 복지나누미 사업' 등 다양한 사회공헌프로그램 전개, 성과공유제 확산을 위해 성과공유계약 2건 체결, 임대주택사업 모델 연구, 충북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제안 등도 진행했다고 소개했다.

계용준 충북개발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충북개발공사는 지역균형발전을 선도하고 사회적 책임 완수를 통해 공기업으로서의 사명을 성실히 이행하고 안정적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미래경영체계를 구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