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2차 핵담판' 결렬···한반도 정세 격랑 속으로
트럼프·김정은 '2차 핵담판' 결렬···한반도 정세 격랑 속으로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2.28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관 부딪힌 비핵화 여정…文대통령 '중재외교' 재시험대
문 대통령 평화 프로세스 '급제동'…'신 한반도 체제'도 타격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튿날인 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회담 도중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튿날인 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회담 도중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중부매일 임정기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간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의 '2차 핵(核) 담판'이 결렬되면서 한반도 정세는 급속하게 격랑 속으로 빠져들었다.

당초 성공적인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따른 한반도 비핵화 로드맵 도출이 기대 됐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간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도 궤도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문에 서명치 않고 헤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동서명식을 취소한 뒤 JW메리어트호텔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과 생산적인 시간을 같이 보냈다"면서 "그러나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이 좋은 생각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번 2차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북미간 비핵화 합의에 진전을 이뤄낼 것이라 기대했지만 회담결렬 소식이 전해지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이다.

실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합의 결렬 소식 전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비핵화 합의를 전제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대한 기대감을 시사했다.

그는 "회담 결과에 따라 남북 대화의 속도와 깊이가 달라지긴 했지만 그래도 잠시 휴지기에 있었던 남북 대화가 다시 본격화 되지 않을까 예상해 본다"고 말했다.

회담결렬로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궤도수정 또한 불가피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미국의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를 전제로 철도·도로 연결, 개성공단 및 금강산 관광 등 남북경제협력사업에 대한 추진 의사를 강하게 밝혀왔었다.

문 대통령은 또 오는 1일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에서 평화와 경제를 바탕으로 한 '신(新) 한반도 체제'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나 이 역시 수정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전문가들은 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이 이런 때일수록 오히려 힘을 발휘해야 한다며 북-미간 중재외교가 본격 시험대에 올랐다고 보고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