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회담 결렬 직후 문 대통령과 25분간 정상통화
트럼프, 회담 결렬 직후 문 대통령과 25분간 정상통화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2.28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적극 중재 역할 해달라"
문 "역할 다하겠다. 빠른 시일 내 직접 만나 협의"

[중부매일 임정기 기자] 북미 정상간 베트남 하노이 핵담판이 28일 결렬된 직후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저녁 오후 6시50분부터 25분간 한미정상간 통화를 갖고 한미간 공조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지구상에 마지막으로 남은 한반도의 냉전적 갈등과 대립의 시대를 종식하고, 평화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는 역사적 과업의 달성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의 지속적인 의지와 결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김의겸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싱가포르 정상회담에 이어 또 다시 김 위원장을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장시간에 걸쳐 심도 있는 협의를 가진 것을 평가하면서 "정상 차원에서 서로의 입장을 직접 확인하고 구체 사항을 협의한 만큼 후속 협의에서 좋은 성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를 문 대통령과 가장 먼저 공유하고 의견을 구하고 싶었다"면서 귀국길에 기내에서 회담 내용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합의를 이루지 못한 데 대해 아쉬움을 표하며 향후 북한과의 대화를 통해 타결해 나가고자 하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고 김 대변인은 밝혔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해서 그 결과를 자신에게 알려주는 등 적극적인 중재 역할을 해달라"면서 "향후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실천적으로 이행해 나가도록 긴밀히 공조해 나가자"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가까운 시일 안에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만나 보다 심도 있는 협의를 계속 해 나가자"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동의한 뒤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한편, 한미 정상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협조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 19일 통화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