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북미, 아쉽지만 의미있는 진전···다음 회담 전망 밝아"
靑 "북미, 아쉽지만 의미있는 진전···다음 회담 전망 밝아"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2.28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큰 타결 원한듯···두 정상 기대치 이르지 못해 실패"
"제재 완화 의사 밝힌 트럼프···북미 논의 단계 높아진 대목"

[중부매일 임정기 기자] 청와대는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간 2차 정상회담이 결렬된데 대해 아쉽지만 의미있는 진전을 이뤘다고 자평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오늘 정상회담에서 완전한 합의에 이르지 못한 점은 아쉽게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과거 어느 때보다도 의미있는 진전을 이룬 것도 분명해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협상 결렬 이유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회담을 통해서 크게 타결하기를 원했던 것 같다"면서 "그러나 두 정상이 그런 기대치에는 이르지 못해서 최종적인 합의와 타결은 이루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합의 결렬을 선언한지 2시간 만에 청와대에서 나온 공식 입장이다.

김 대변인은 "두 정상이 오랜 시간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함으로써 서로 상대방의 처지에 대해 이해의 폭과 깊이를 확대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밝힌 지속적인 대화 의지와 낙관적인 견해는 다음 회담에 대한 전망을 밝게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연계해 제재 해제 또는 완화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점은 북미간 논의의 단계가 한층 높아졌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라며 "이번 정상회담에서 이룬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미국과 북한은 앞으로도 여러 차원에서 활발한 대화가 지속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미국과 북한이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면서,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해나가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향후 문 대통령의 역할에 대해 "책임감과 역할이 더 커졌다"며 "적극적으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더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