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전세버스 자동차 안전관리 일제점검
대전시, 전세버스 자동차 안전관리 일제점검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3.03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시는 봄 행락철을 맞아 전세버스 자동차 안전관리 일제점검에 나선다.

시와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관계기관은 오는 5일부터 29일까지 월드컵경기장 보조경기장 주차장에서 전세버스 36개 업체 809대에 대한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자동차의 안전상태를 중심으로 ▶속도제한장치 설치 및 작동여부 ▶차로이탈경고장치 작동상태 ▶자동차안전기준 설비 등을 중점 점검한다.

화재사고에 대비해서 비상망치 및 소화기 등 안전장치 구비, 타이어 상태, 좌석 안전띠, 안내방송용 시청각 자료 비치, 불법 차량개조, 등화장치 상태 등을 점검한다.

이밖에 ▲사업용자동차의 표시 ▲운전자격 증명 ▲차내 표지판 게시 등 차량 안전운행에 필요한 안전사항도 점검 대상이다.

점검기간 동안 점검 장소인 월드컵 보조경기장 주차장은 일반차량의 출입이 통제된다.

또 봄철 각종 체험학습 등 어린이 단체수송이 집중되는 만큼 전세버스 중 어린이통학버스에 대해서도 중점적으로 실시된다.

점검에 합격한 차량은 차량내부와 소화기에 점검 필증 스티커가 부착된다. 위법 사항이 적발된 차량은 관계법규에 따라 운행정지 및 과징금 처분 등 행정처분이 이뤄진다.

시 관계자는"이번 일제점검을 통해 봄철 전세버스 대형 사고를 예방하여 시민들에게 안전한 전세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세버스 뿐만 아니라 운송사업자에 대한 안전관리 점검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점검에서 차량 13대에 대해 개선명령 및 행정처분을 조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