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국선열 독립정신 되새기자" 충북교육 다양한 기념행사
"순국선열 독립정신 되새기자" 충북교육 다양한 기념행사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3.03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우 교육감을 비롯한 간부 공무원들이 지난 1일 단재 신채호 선생 사당과 묘소를 찾아 헌화하고 만세삼창을 외치고 있다. / 충북도교육청
김병우 교육감을 비롯한 간부 공무원들이 지난 1일 단재 신채호 선생 사당과 묘소를 찾아 헌화하고 만세삼창을 외치고 있다. / 충북도교육청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충북교육 현장에서도 그날의 만세 함성이 다시 한 번 울려 퍼졌다.

충북도교육청은 순국선열의 애국정신을 기리고자 3·1절 기념행사를 지난 1일 가졌다.

김병우 교육감을 비롯한 간부 공무원들은 단재 신채호 선생 사당과 묘소를 찾아 헌화하고 만세삼창을 외쳤다. 이어 의병장 한봉수 동상 참배와 3·1공원 내 항일독립운동기념탑을 찾아 3·1절의 역사적 의의와 선열의 독립정신을 되새겼다.

도내 일선 학교에서도 다양한 기념행사가 펼쳐졌다.

진천 서전고학생들이 지난 1일 헤이그 특사' 이상설 선생의 독립정신을 기리는 만세행진을 하고 있다. / 충북도교육청
진천 서전고학생들이 지난 1일 헤이그 특사' 이상설 선생의 독립정신을 기리는 만세행진을 하고 있다. / 충북도교육청

진천 서전고는 '헤이그 특사' 이상설 선생의 독립정신을 기리고 만세운동을 재현하는 기념식과 만세행진을 가졌다.

음성 매괴고 역사동아리 학생들도 대소면 기념행사에 참여해 3·1 독립만세추념비 묵념, 3·1절 노래제창 등을 하며 그 날의 정신을 되새겼다.

충주중산고 학생들도 3·1운동 기념식 행사에 참여해 시내에서 충주 관아공원까지 만세를 부르며 3·1운동을 재현하는 시가행진을 했다.

이외에도 도내 학교에서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3~4월 계기교육, 애국독립투어 등 다양한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