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빙기, 안전점검으로 만드는 안전한 사회
해빙기, 안전점검으로 만드는 안전한 사회
  • 중부매일
  • 승인 2019.03.0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편지] 장재창 증평소방서 예방안전팀장

살을 에는 추위가 끝나고 꽁꽁 얼었던 땅과 물이 녹으면서 초목의 새싹이 트는 따뜻한 계절, 봄이 다가 왔다.

봄은 겨우내 얼어붙었던 얼음과 눈을 녹이고 얼었던 마음까지 녹이지만 봄에는 많은 위험이 주변에 도사리고 있다.

해빙기는 2월부터 4월 초까지로 땅 속에 얼어있던 수분이 녹아 지반이 약해져 안전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높고, 건축물이나 지표면에 스며든 수분이 얼고 녹기를 반복하면서 부피가 변함에 따라 지표면이나 건축물의 틈새를 벌려 균열과 붕괴의 위험이 따른다.

또 겨울철 제설작업시 다량 살포한 염화칼슘이 도로 포장의 약한 부위를 손상시키면서 생긴 포트홀(Pothole)은 달리는 차량의 타이어를 손상시키거나 운전자 사고로도 이어질 수 있어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따라서 스스로의 안전을 위해서 안전점검에 동참해야한다.

첫째, 공사장 주변의 도로나 대형빌딩 노후건축물 등에 지반침하로 인한 균열이나 이상 징후가 있는지 살펴보고 축대와 옹벽도 확인하여 가까운 행정기관에 신속하게 신고하여 더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게 해야한다.

장재창 증평소방서 예방안전팀장
장재창 증평소방서 예방안전팀장

둘째, 절개지나 언덕 위 바위나 토사가 흘러내려 도로나 집으로 덥칠 우려가 있는지, 우리집 주변의 지하굴착 공사장에 추락방지 및 접근금지 등을 위한 표지판이나 안전펜스가 설치되어 있는지 살펴보고 위험 지역에는 가까이 접근해서는 안된다.

셋째, 포트홀을 만났을 때는 당황하지 않고 급하게 차선변경이나 급제동을 하지 않도록 평소 올바른 운전습관을 가져야 하고 깊이 10㎝이하의 포트홀은 천천히 통과하고, 20㎝ 이상의 포트홀은 타이어가 터질 수 있기 때문에 다른 차선으로 이동하는 것이 안전하다.

또한, 타이어 공기압을 체크하여 포트홀로 인한 타이어 손상이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해빙기에는 안전사고가 발생할 확률이 높다. 안전은 국가 경쟁력의 기반이며 초석이다. 해빙기에 일어날 수 있는 각종 안전사고, 재난의 예방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과 안전대책을 강구하여 사고 없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 가야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