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원도심 활성화 '도시재생사업' 본격 추진
청주시, 원도심 활성화 '도시재생사업' 본격 추진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3.05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주·남문로 웨딩 테마거리, 안덕벌 예술의 거리 조성 등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시가 도심 외곽 개발에 따른 중심상권 이동으로 사회·경제·환경적으로 쇠퇴한 원도심 상권 활성화를 위해 '안덕벌 예술의 거리 상권활성화 사업'과 '남주·남문로 웨딩 테마거리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시는 옛 연초제조창의 조업 중단으로 급격한 인구감소와 상권이 쇠퇴한 내덕2동 일원 안덕벌 예술의 거리 상권 활성화를 위해 60억 원을 투입해 3월 착공해 내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도시재생사업을 추진 중이다.

안덕벌 예술의 거리를 중심으로 달빛 꿈나무길 1km, 옛 이야기길 6km 구간의 가로환경을 개선하고 주민공동이용시설 신축 및 내덕 자연시장 주차장(22대)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옛 연초제조창 일원 도시재생 선도사업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가 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안덕벌 문화․예술 특구 조성을 통해 유동인구를 증가시킴으로써 상권을 활성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학생, 예술가, 지역주민의 참여와 협업을 유도해 주민 자발적이고 지속적 성장 가능한 사업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고 지원할 예정이다.

이밖에 시는 '남주·남문로 웨딩 테마거리 조성사업'을 위해 한복문화의 거리를 테마로 웨딩, 가구, 뷰티, 사진촬영 등을 원스톱으로 체험할 수 있는 웨딩 허브센터를 조성해 시의 결혼율과 출산율 증가에 기여하고 웨딩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유흥렬 청주시 도시재생사업과장은 "중앙동은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도시재생 사업의 성공 사례로 서울·수도권을 포함한 순천, 춘천, 군산, 상주 등 옛 도심 공동화 문제로 고심하고 있는 수많은 지자체에서 벤치마킹을 위해 방문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중앙동 사례와 경험을 바탕으로 원도심 도시재생사업에 최선을 다해 쇠퇴한 원도심의 유동인구 증가와 상권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