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의원, 돼지가격 폭락 대책 정부 촉구
홍문표 의원, 돼지가격 폭락 대책 정부 촉구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3.06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문표 의원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돼지고기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해 돼지1마리당 9만5천원의 손해를 보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대책마련을 위해 '국회 농업과행복한 미래'(대표 홍문표의원)포럼이 주최하는‘돼지가격 폭락에 따른 가격안정대책마련 긴급 간담회’가 지난 5일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의실에서 개최됐다.

한돈농가를 대표해서 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이 참석하고 정부를 대표해서 박병홍 축산정책국장이 등이 참여해 2시간여 동안 열띤 논의와 토론을 통해 돼지고기 가격안정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정리된 대책으로는 한돈농가 경영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사료구매자금 지원과 관련 한돈 농가에 우선 지원하고 수매비축과 관련해서는 농협이 3월중에 300억원의 자금을 들여 30만두분의 출하물량을 비축하기로 결정했다.

이외에도 국방부를 통해 군납급식물량확대 및 학교급식 물량확대를 범 정부차원에서 지원해줄 것을 건의하는 한편, 돼지고기 원산지 둔갑판매가 가장 많은 점을 감안해 지자체 협조하에 단속횟수를 늘리고 원산지단속 처벌기준을 대폭 강화하는 입법안을 홍문표의원이 대표 발의하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홍문표 의원은 "수입산이 전년대비 26%나 급증하여 국내 돼지가격 폭락으로 이어져 한돈 농가들의 피해가 심각한 상황에 처해있다" 며 정부의 긴급한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