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내륙미래포럼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 '제천역 경유' 촉구"
중부내륙미래포럼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 '제천역 경유' 촉구"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9.03.06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내륙미래포럼(회장 김기태 )이 6일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에 따른 강호축 철도의 '제천역 경유'를 촉구하는 건의문을 대통령 및 중앙정부 부처, 충북도에 발송했다.

이 포럼은 건의문에서 "현재 논의되고 있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및 강호축 철도가 제천역을 경유하지 않고 봉양에서 중앙선으로 연결된다면 그동안 국토발전에 소외됐던 제천·단양을 비롯한 중부내륙 주민들의 의사에 반하는 것"이라며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어 "최근 충북선 철도 고속화를 통해 완성되는 강호축 철도가 제천역을 경유하지 않고, 봉양에서 원주 쪽 중앙선으로 연결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는 소식을 언론을 통해 접했다"며"이는 실망과 소외감을 넘어 '정부의 지역균형발전 의지'를 의심하는 지경에 이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제천역을 경유하지 않는 대신 대안으로 거론되는 봉양역 신축도 제천역 주변 상권위축에 따른 도심공동화가 불가피하다고 역설했다.

철도역 이원화에 따른 열차 이용객들의 환승불편으로, 충북선 고속화 및 강호축 철도건설의 의미를 반감시킨다는 것이다.

중부내륙미래포럼은 강호축 철도 제천역 경유 방안으로, 제천~삼척 ITX을 건설해 현재 건설 중인 포항~삼척 철도와 연결시켜 진정한 강호축 철도망을 완성할 것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이자 강원도 대표공약인 제천~삼척간 ITX 고속화 철도사업은 제천·단양과 폐광지역인 영월·정선·태백·삼척을 연결해 진정한 강호축 완성과 지역균형발전의 큰 기틀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는 대안책을 내놨다.

이 포럼은 "제천·단양을 비롯한 중부내륙의 미래를 결정짓는 중대한 사업이 해당 지역주민들의 의사를 듣는 공청회도 한번없이 밀실에서 졸속으로 결정된다면, 앞으로 큰 저항이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천·단양 등 중부내륙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연구하고 시민의 뜻을 모아 행동하는 시민모임인 중부내륙포럼은 오는 13일 제천 역전 장날을 계기로 서명운동도 벌일 계획이다.

4월 중순께 시민 대토론회도 갖고 이시종 지사 제천방문 저지운동도 전개하겠다고 단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