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에 바다를 주세요"
"충북에 바다를 주세요"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3.06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김미정 정치행정부 차장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해양과 관련된 문화시설은 꼭 바다에만 있어야 할까? 바다에 대한 관심은 바다 인접지역에서만 높을까? 편견이다.

전국에서 해양 관련 국·공립 과학관 및 박물관 등 해양문화시설(총 57개소)이 한 곳도 없는 곳은 충북이 유일하다. 충북이 전국에서 유일한 내륙도이기 때문이다. 그 이유로 1948년 정부 수립 이후 70여년동안 충북은 국가의 해양정책에서 철저히 소외돼왔다.

바다가 없다고 해서 바다와 관련한 시설과 교육까지 모두 배제돼야 할까? 내륙권의 청소년들도 해양과학교육을 받을 권리가 있다. 오히려 내륙에 해양전시시설이 있어야 교육의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다.

이런 맥락에서 충북도가 '미래해양과학관' 유치에 뛰어들었다. 얼핏 '내륙도'와 '해양관'의 매치가 어색해 보일 수 있지만 역발상이 필요하다.

'유일한 내륙의 해양과학관'이라는 차별성을 가질 수 있고, 국토의 중심에 있는 편리한 교통망, 오창·오송의 충북의 과학R&D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다.

충북도는 청주시 정상동 청주밀레니엄타운 내 부지 1만5천㎡에 총사업비 1천150억원을 투입해 해양생태관, 해저체험관, 미래직업체험관, 인터랙션 기반의 복합영상관, 해양바이오관 등을 갖춘 미래해양과학관을 짓겠다는 구상이다.

기존의 해양문화, 해양자연사 위주의 박물관 콘텐츠 중심에서 벗어나 체험위주 교육, 응용과학과 미래산업 위주로 아이덴티티를 설정했다.

사실상 이번이 세번째 도전이다. 2010년 10월 '해양수산문화체혐관' 건립을 추진했다가 국토교통부의 예비타당성조사대상사업 문턱을 넘지 못했고, 2015년 3월 '청주해양과학관' 이름으로 재도전해 기획재정부 예타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됐지만 KDI 예타조사를 통과하지 못했다.

김미정 정치행정부 차장
김미정 정치행정부 차장

이번이 세번째 도전장으로, 지난해 12월 기재부에서 예타 대상사업으로 선정돼 현재 KDI 예타 연구용역이 진행중이다.

충북도 바다를 가질 권리가 있고 국가는 충북에 바다를 줄 의무가 있다. 이번엔 충북이 '바다'를 품을 수 있을지 정부의 결정이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