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바다모래, 발목 치유에 효과적
태안 바다모래, 발목 치유에 효과적
  • 이희득 기자
  • 승인 2019.03.07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유명학술지 게재 효능 입증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태안 바다모래를 활용한 치유운동의 효과를 다룬 논문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으며 해양헬스케어 사업에 추진력을 더하게 됐다.

군은 가천대와 고려대학교 해양치유연구단의 '바다모래를 활용한 운동치유효과 논문'이 올 1월 해외유명학술지 SCI(Science Citation Index,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 저널인 '스포츠의학과 육체건강(the Journal of Sports Medicine and Physical Fitness)'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는 공신력과 전문성을 갖춘 과학 저널(간행물)의 목록으로 이 저널에 게재된다는 것은 논문의 전문성과 신뢰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에 게재된 연구논문은 태안 바다모래에서 행하는 치유적 운동이 만성 발목 불안정성 환자의 통증, 피로감, 균형에 미치는 효과에 관한 것이다.

'발목 불안정성'이란 상습적으로 발목을 접지르거나, 장기간 서 있을 시 발목에 불편함을 느끼는 질환으로 발목손상을 제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한 것이 가장 큰 원인이다.

이에 가천대학교와 고려대학교 해양치유연구단은 군의 해양헬스케어사업 관련 연구과제인 '치유자원의 임상실험을 통한 효능입증'의 일환으로 지난해 5월말부터 6월초까지 '해사를 활용한 치유활동이 발목관절 불안정성 환자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 천리포 해수욕장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임상시험 결과 태안 바다모래에서 운동을 한 실험군은 여러 평가지표에서 향상된 결과가 나온 반면, 일반 평지에서 자가 재활운동을 한 대조군은 유의미한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해사를 이용한 치유운동이 도움이 된다는 것이 밝혀졌으며, 특히 태안의 해사는 발목 불안정성 환자들이 운동하기에 최적의 모래 입자크기와 단단함을 갖추고 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해양치유연구단은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올해에는 임상실험 대상자를 무릎관절염, 요통, 노인성질환자로 확대해 추가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해양치유연구단 소속 조휘영 가천대 교수는 "발목 불안정성 환자들은 일반적으로 자가 재활운동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이번 임상시험을 통해 해사를 활용한 재활운동이 짧은 기간에도 치유효과가 크다는 점을 밝혀냈다"며 "이번 연구 결과가 발목 불안정 환자들의 재활이나, 수술 이후 환자의 안정적인 자세 확보와 일상생활 복귀를 위한 재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그동안 태안 모래가 건설산업 분야와 유리 등을 만드는데만 쓰여었는데, 이제는 의료분야인 재활치료에도 쓰일 수 있다는 점에서 해양치유단지 조성 시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