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인니 韓기업 임금체불에 "수사·범죄인인도 공조하라"
문 대통령, 인니 韓기업 임금체불에 "수사·범죄인인도 공조하라"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3.07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印尼 당국에서 자료 받는 대로 내사 착수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한국인 봉제업체 사장이 현지 고용 근로자들의 임금을 체불한 것과 관련, "인도네시아 당국의 수사 및 형사사법 공조, 범죄인 인도 등 대응방안에 대해 적극 공조하라"고 주문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으로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동남아시아에 있는 우리 한국 기업들이 현지에 있는 노동자에게 피해를 끼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부대변인이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런 사건들로 인해 해당국과의 신뢰 및 협력관계가 훼손돼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찰청은 이와 관련, 인도네시아 당국이나 현지 공관에서 자료를 넘겨 받는 대로 내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앞서 인도네시아의 한국 봉제업체 사장 A씨는 지난해 10월 직원 3천여명에게 월급을 주지 않고 잠적해 인도네시아 노동부 장관이 나서 우려를 표명하는 등 문재인정부의 신(新)남방정책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한국일보는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