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에 청와대 사칭 우편물 배달
충북도교육청에 청와대 사칭 우편물 배달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3.12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발생 시 단축 수업·휴업 지시 등 내용
충북도교육청으로 배달된 청와대 사칭 우편물. / 충북도교육청
충북도교육청으로 배달된 청와대 사칭 우편물. / 충북도교육청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교육청에 청와대를 사칭해 미세먼지가 발생하면 단축 수업을 하라는 내용 등이 담긴 우편물이 배달됐다.

12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1일 청와대 주소와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적힌 등기 우편물이 김병우 교육감 앞으로 배달됐다.

우편물 겉면에는 '1급 기밀문서'라고 적혀 있고 안에는 A4 용지 두 장의 문서가 들어있었다.

이 문서에는 "미세먼지가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가운데 전국에 있는 모든 학교에 대해 단축수업과 매우 심한 곳은 휴업을 실시하고자 한다"면서 미세먼지 관련, 단축 수업·휴업 등을 지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대학·인문계 고등학교 별 단축수업 시간과 차량운행 제한조치, 흡연금지 등의 내용도 포함됐다.

아울러 모든 대학은 2019년 4월 16일부터 2∼4년제를 전부 없애고, 6개월∼1년 과정으로 변경하라고 지시했다.

충북도교육청으로 배달된 청와대 사칭 우편물. / 충북도교육청
충북도교육청으로 배달된 청와대 사칭 우편물. / 충북도교육청

도교육청이 등기번호와 배송상황 등을 확인한 결과, 이 우편물은 지난 8일 광주대 우편취급국을 통해 발송된 것으로 확인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내용이 너무 조잡하고, 황당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말했다.

충북도교육청에 배달된 것과 비슷한 우편물은 교육부와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에 발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