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줄이 오르는 대중교통 요금 서민경제 먹구름
줄줄이 오르는 대중교통 요금 서민경제 먹구름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3.1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 23일부터 택시 기본요금 3천300원으로 인상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생필품·식탁물가 상승세가 꺾이질 않고 있는 가운데 택시, 시내외버스 등 대중교통 요금도 잇따라 오르면서 서민경제에 먹구름이 드리웠다.

오는 3월 충북지역 택시요금이 인상되고 6월부터는 시내버스 요금도 오를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시외버스 요금도 이달부터 상승하는 등 서민들의 주머니 사정이 더욱 힘들어지고 있다.


◆서민경제 '빨간불' 택시요금 13.2% 인상

청주시는 오는 23일 0시부터 택시 기본요금을 2천800원에서 500원 오른 3천300원으로 거리요금은 137m당 100원으로 인상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2013년 2월 15일 인상된 이래 6년만의 인상이다. 충청북도에서 택시운임 기준 및 요율 조정 용역을 작년 10월 완료하고, 올 초 도정 조정위원회 등 여러 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현재보다 13.2% 인상된 요금을 확정했다.

이에 23일 밤 0시부터 택시요금을 중형택시를 기준으로 동지역인 경우 기본운임 2km까지 3천300원, 거리운임은 137m당 100원으로 인상되고, 시간운임은 34초당 100원으로 현행 유지된다.

읍·면지역은 1.12km까지 3천300원, 거리운임은 현행 복합할증률 35%를 그대로 적용해 137m당 135원으로 인상되며, 시간운임은 34초당 135원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시는 택시요금 인상에 대비해 택시요금미터기 변경 수리가 가능한 업체 3곳을 지정해 4천143대의 미터기 수리와 주행검사를 오는 23일부터 4월 5일까지 마칠 예정이다.

4월 5일 이전까지는 미터기 요금과별도의 인상요금 환산표에 따라 요금을 정산해야 하므로 시민의 불편이 있을 수 있다.

박종봉 청주시 택시운수팀장은 "요금인상으로 인한 시민 혼란을 최소화 하기 위해 택시요금 미터기가 빠른 시일 내 변경토록 지도 할 계획이다"라며 "변경 시까지는 인상요금 환산표를 택시 안에 비치하는 등 시민불편을 최소화 되도록 노력하겠다. 택시요금 인상으로 시민부담이 늘어나는 만큼 법규위반에 대한 행정처분을 확대 강화하는 등 요금인상에 대한 효과를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내 시내버스도 동반 인상 예정, 부담 '가중'

특히 시내버스 요금 인상 가능성도 크다. 충북버스운송사업조합는 지난해 초 충북도에 시내버스·농어촌버스 요금을 올려 달라고 요청했다.

청주 시내버스의 기본요금을 현재 1천300원에서 1천740원으로 33.8% 올려달라고 건의했다. 충주·제천시 등 도농 통합지역은 1천880원으로 44.6%, 군 지역은 2천310원으로 77.7% 인상해 달라고 했다. 도내 시내버스 요금은 2014년 1월 인상된 후 그대로 유지됐다. 도는 지난해 12월 시내버스·농어촌버스 요율 조정 적정 검증 용역을 발주했다. 결과는 이달 내 나올 예정이다.

도는 이 결과를 토대로 공청회와 도정조정위, 물가대책분과위, 경제정책심의위를 거쳐 버스요금 인상 여부와 인상 폭 등을 결정할 참이다. 도 관계자는 "운송 원가나 인건비 인상 등에 따른 버스 업체의 경영 위기를 개선하려면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며 "인상률은 용역 검토 후 관련 절차를 밟아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시외·고속버스료도 인상...서민위한 정책적 배려 '절실'

시외·고속버스 요금도 이달부터 일제히 올랐다. 이에 따라 장거리 출·퇴근 직장인들에겐 큰 부담이 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일반·직행 시외버스 13.5%, 고속 시외버스 7.95% 운임 요율 상한 조정안을 확정했다.

국토부는 "시외버스는 6년, M-버스(광역급행버스)는 4년간 운임을 동결해 버스업계 경영상 어려움이 누적돼 요금을 인상했다"며 "국민 부담을 고려해 인상 폭은 최소한으로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지역 주민들은 "공공요금과 생활물가는 계속 오르는데다 버스요금까지 오르면 가정 살림살이가 더욱 팍팍해지고 있다"며 "최저임금 인상의 여파로 외식물가 상승 분위기가 이어져 온 가운데 각종 가공식품 가격까지 들먹이고 있다고 한다. 특히 서민물가 인상 러시 속에 택시비 등 교통요금과 전기료, 수도료 등 각종 공공요금도 잇따라 오를 것으로 예상돼 서민들의 가계 압박이 보다 가중되고 있어 서민들을 위한 정책적 배려가 절실하다"고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