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혁신도시,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국가 성장거점화 필요
충북혁신도시,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국가 성장거점화 필요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3.13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호 충북연구원 공간창조연부부장, 혁신도시 발전토론회서 제안
홍성호 충북연구원 공간창조연구부장은 13일 국무총리 산하 경제·인문사회연구회와 국가균형발전위, 충북도가 공동으로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이상설홀에서 개최한 '충북(진천·음성) 혁신도시 발전토론회'에서 혁신도시를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국가 성장거점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 충북도 제공
홍성호 충북연구원 공간창조연구부장은 13일 국무총리 산하 경제·인문사회연구회와 국가균형발전위, 충북도가 공동으로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이상설홀에서 개최한 '충북(진천·음성) 혁신도시 발전토론회'에서 혁신도시를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국가 성장거점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 충북도 제공

[중부매일 한기현·김성호 기자] 충북혁신도시를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국가 성장거점, 또 교육과 창조경제의 기반인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살기 좋은 도시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설득력 있는 주장이 제기돼 주목된다.

홍성호 충북연구원 공간창조연구부장은 13일 국무총리 산하 경제·인문사회연구회(이사장 성경륭)와 국가균형발전위(위원장 송재호), 충북도(도지사 이시종)가 공동으로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이상설홀(충북혁신도시)에서 개최한 '충북(진천·음성) 혁신도시 발전토론회'에서 이 같이 제안했다.

홍 연구부장은 '충북혁신도시 발전계획 및 방향'이란 제목의 주제발표에서 "충북혁신도시에 이전한 공공기관 연관 산업의 기업유치를 적극 지원하는 등 혁신도시 반경 20km 구역에 입지 인세티브를 제공하고, 지방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지정에도 나서야 한다"며 "또 혁신도시 내에 대학캠퍼스를 조성해 R&D(연구개발), 인력양성, 고용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 태양광 발전 창업교육지원센터 구축과 발전용지도 조성해야 한다"고 했다.

홍 연구부장은 특히 "기존 태양광기술지원센터 증축으로 아이디어 기반의 메이커스(새로운 수요를 만드는 사람들) 타운을 조성하고, 기존 시설을 활용해 초고층 태양광설비 연구시설을 구축해야 한다"면서 "친환경에너지타운 및 수변공원 일원 500m 구간에 도로형 태양광발전 실증 연구시설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연구부장은 또 "공공기관이 지역 상생발전을 선도해야 한다"면서 "한국교육개발원의 지역교육공동체 구축, 한국가스안전공사 북부분원 설치, 어린이제품 안전체험관 조성, 공공기관 연합 충북혁신도시 교육·문화 아카데미, 로컬푸드 온-오프라인 플랫폼 구축,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복합문화센터 건립 및 주민 개방, 이전공공기관 체육시설, 주차장 등 공공자원 주민개방 등이 그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충북혁신도시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선 "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을 지원하고 KEDI 협력학교인 서전고를 명문고로 육성하는 등 유·초·중학교를 확대해야 한다"면서 "복합혁신센터를 건립해 도시 내 창원·일자리를 지원하는 등 국민체육센터 건립 등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연구부장은 이밖에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를 조성하고, 지역인재 육성을 위해 오픈캠퍼스(공공기관이 지역대학과 함께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캠퍼스)도 조성할 필요가 있다"면서 "지역인재 채용을 확대하기 위해 지역선도대학을 육성하는 등 이전 공공기관이 합동채용설명회를 개최해 지역인재채용 의무비율인 35%의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토론회는 홍 연구부장에 이어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원장의 '충북혁신도시와 교육발전' 발표와 강현수 국토연구원 원장의 '혁신도시 시즌2와 균형발전 대응과제'란 제목의 주제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또 혁신도시 발전방안에 대해 이시종 충북지사를 비롯해 정부 및 기초정부, 공공기관, 지역대학 및 공공기관, 기업, 정부출연연구기관 참석자와 일반 참석자 등이 참여하는 종합토론도 이어져 열기를 더했다.

앞서 송기섭 진천군수(전국혁신도시협의회 부회장)은 토론회 모두 발언에서 "충북혁신도시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청주국제공항에서 시작돼 혁신도시를 거쳐 안성, 동탄으로 연결되는 고속전철망이 국가계획에 반영돼야 한다"면서 "또 혁신도시별로 정부가 건립비 50%를 지원하고 있는 복합혁신센터에 대한 국비 확대를 적극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