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문화종합지수 최우수 도시 5위 '청주시'
지역문화종합지수 최우수 도시 5위 '청주시'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3.13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위 전주시, 2위 경기 수원시, 3위 종로구...229개 지자체 조사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시가 지역문화종합도시 '전국 5위'를 차지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3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지방자치단체의 문화분야 공공서비스 공급 현황 파악 등을 위해 실시한 '2017년 지역문화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산정한 지역문화 종합지수를 발표했다. 이번 '지역문화실태조사'는 문화정책, 문화자원, 문화활동, 문화향유의 4대 분류에 28개의 문화지표를 적용해 진행했다. 총 229개의 지자체를 조사했으며, 조사 기준 연도는 2017년이다.

조사 결과, 인구 1명당 문화 관련 예산(문화·관광·체육·문화재 포함)은 전국 평균 10만2천100원이었다. 이를 시·군·구 지역별로 보면 군이 18만2천원, 시가 9만2천원, 구가 1만8천500원으로, 1인당 예산으로 보면 군 지역이 시 지역이나 구 지역에 비해 훨씬 많은 문화 관련 예산을 배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지역문화종합지수 최우수 도시에 전북 전주시(1위)가 차지했다. 이어 경기 수원시, 서울 종로구, 경남 창원시, 충북 청주시 등의 순으로 지역문화종합지수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각 지표에 가점을 배정해 이를 수치로 환산한 '지역문화 종합지수'는 229개 자치단체 중 전북 전주시가 가장 높았다. 군 지역 중에서는 경북 성주군이 가장 높았고, 구 지역에서는 서울 종로구가 가장 높았다. 지난 2014년 기준 지역문화 종합지수와 비교할 때, 전북 전주시, 경기 수원시는 2회 연속 전국 종합지수 1, 2위를 차지했으며, 서울 마포구, 서울 성북구, 제주 서귀포시, 경남 김해시는 새롭게 10위권 내로 진입했다.

이번조사에서 충청권 상위권 지자체를 살펴보면 전국 5위를 차지한 청주시를 비롯해 천안시, 충남 부여군 등이 포함됐다.

인구에 대비한 문화 관련 예산과 기반시설은 군 지역이 우위를 보이는 데 비해 예술인과 문화예술 법인 및 단체는 여전히 도시 지역에 집중돼 있었다.

문화예술 법인·단체 평균수를 시·군·구 지역별로 보면 도시지역인 구가 8.8개로 시 5.2개, 군 1.1개보다 월등히 많았다.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지역문화 종합지수에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차이는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하위요소인 문화정책·자원 부문은 비수도권이 수도권에 비해 더 높았다. 이 같은 결과는 문화 분권을 중시한 정부의 정책기조와 지역문화에 관한 지자체의 관심 증대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역문화진흥법에 의거해 추진된 이번 조사는 산재돼 있는 지역문화 관련 통계와 행정자료를 체계적으로 파악해 정리했고, 각 지역의 문화환경 수준을 분야별로 지수화해 도시와 농촌 지역,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의 격차를 정량적으로 분석했다는 점에 그 의의를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