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2019년 조림사업 본격 추진
충주시, 2019년 조림사업 본격 추진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3.14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가 산림의 경제적·공익적 가치 증진과 지속가능한 산림경영 기반을 구축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시는 올해 조림사업에 16억 원을 투입해 63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다고 밝혔다.

사업량은 양질의 목재를 생산 공급하기 위한 경제림 222㏊와 산림재해 방지를 위한 큰 나무 조림 10㏊, 주민소득 증대 및 양봉사업 지원을 위한 밀원수 조림 15㏊, 미세먼지 저감 조림 40㏊ 등 총 287㏊다.

특히, 올해에는 신규사업으로 신니면 일대 15㏊에 헛개·백합나무 등으로 밀원수 조림을 실시해 양봉농가의 소득증대와 환경 정화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또 오는 30일 진행하는 '제 74회 식목일' 행사에서는 주거지역의 미세먼지 저감효과를 고려해 대기정화 기능이 뛰어난 대왕참나무와 이팝나무 등을 서충주 일원에 심을 예정이다.

이밖에도 아로니아와 헛개나무 등 1천500 그루의 나무를 시민들에게 나눠주며 산림의 중요성을 알리고 시민과 소통·화합하는 식목일 행사가 되도록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