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eco人' 캠페인, 일회용품 쓰레기 76% 감소 효과
삼성디스플레이 'eco人' 캠페인, 일회용품 쓰레기 76% 감소 효과
  • 유창림 기자
  • 승인 2019.03.14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디스플레이 직원이 사내 카페에서 머그컵을 사용하며 사내 환경보호 캠페인  'eco人'에 참여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직원이 사내 카페에서 머그컵을 사용하며 사내 환경보호 캠페인 'eco人'에 참여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삼성디스플레이는 임직원들이 사내에서 플라스틱과 일회용품의 사용을 줄이는 'eco人' 캠페인을 전개해 탁월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에 따르면 'eco人' 캠페인 진행 결과, 지난해 월 평균 플라스틱과 일회용품 배출량이 20톤에서 올 2월 4.8톤으로 약 76% 감소하는 효과가 나타났다. 임직원 1인으로 환산할 경우 배출량이 월 0.8kg에서 0.2kg 이하로 줄어든 셈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배출량을 월 0.1kg 이하로 낮춰, 궁극적으로 제로화에 도전한다는 방침이다.

'eco人'은 환경을 의미하는 'eco'와 사람을 의미하는 '人'을 합친 사내 환경보호 캠페인명으로 올 초부터 삼성디스플레이 임직원들의 참여 속에 다양한 활동이 전개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바쁜 업무로 인해 사내식당에서 식사를 못하거나 간편식을 선호하는 임직원들을 위해 조·중·석식 시간에 테이크 아웃 식사와 음료를 제공한다. 테이크 아웃 주 메뉴인 샌드위치, 주먹밥, 샐러드, 빵, 과일 등을 담는 개별 용기와 음료를 기존 플라스틱에서 지난 1월부터 캔과 종이 포장재로 대체했다.

또임직원 참여 아이디어/토론 공간인 MOSAIC(모자이크)를 통해 사내 곳곳에서 환경보호를 실천할 수 있는 아이디어 공모전을 지난 2월 진행했다. 친환경 빨대 사용, 테이크 아웃 포장재 반납 등이 우수 아이디어로 선정됐으며, 향후 'eco人' 캠페인 활동으로도 적용할 예정이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사협의회 정재범 대표는 "임직원 분들이 플라스틱과 일회용품 줄이기에 모두가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 주신 덕분에 높은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임직원 모두가 eco人 캠페인을 통해 회사뿐 아니라 가정에서도 환경보호를 실천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