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환경미화원, 시에 정규직 직접 고용 요구
충주시 환경미화원, 시에 정규직 직접 고용 요구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3.14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에서 근무하고 있는 민간위탁 환경미화노동자들이 14일 정규직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충북지역평등지부 충주지회는 이날 충주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력이 부족한 탓에 일이 많아 조기 출근과 잔업을 강요당했지만 수당조차 제대로 받지 못할 정도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고 있다"면서 "민간위탁으로 폐기물 수거운반업을 진행하는 것은 혈세 낭비로 업체에 주는 일반관리비와 이윤은 노동자에게 직접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이같이 밝혔다.

충주지회 또 "차량에 매달려서 가다가 넘어져 다치는 사고가 빈번하고 불법 발판을 없애려면 인원 충원과 차량 교체가 필요하다"며 "시 차원에서 진지하게 예산 논의와 관리·감독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충주지회는 지역의 J업체가 시청에서 지급한 직접 노무비가 실제로 일을 하지 않는 노동자가 지급되고 있지만 시는 실태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충주지역에는 생활폐기물 수집운반업체가 5곳에 10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충주시 관계자는 "시 인력 관리 상 인력을 대폭 늘릴 수 없어 민간위탁 환경미화원에 대해 정규직화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