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무상교육, 국가가 책임져야 합니다"
"고교무상교육, 국가가 책임져야 합니다"
  • 홍종윤 기자
  • 승인 2019.03.14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고교무상교육 실시 기자회견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김승환)는 고교무상교육 실시가 제2의 누리과정 사태로 비화되지 않기 위해 국가가 책임지고 예산을 마련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14일 오전 세종비지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은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을 비롯해 대전·충남·충북·전북·광주·울산·강원 등이 대거 참여해 "고교무상교육 실시가 예산 부담의 문제로 전락되어서는 안 되고 '헌법정신 구현의 문제이고, 원칙의 문제'로 국가가 아이들의 교육 권리를 지키는 일로 국민의 준엄한 명령을 따르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대통령이 말한 포용국가 사회정책 교육분야 핵심은 고교 무상교육이며, 지난 2월 19일 실현의 의지를 보임으로써, 고교 무상교육이 현실이 되고 공약 이행을 국민들에게 약속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최근 대통령과 정부의 약속과는 다른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우려를 표하며, 무상 교육 실시가 예산 부담의 문제로 전락되어서는 안된다."며 "헌법정신 구현의 문제이고, 원칙의 문제로 국가가 아이들의 교육 권리를 지키는 일이며, 국민의 준엄한 명령을 따르는 길"이라고 말했다.

특히 국민적 합의도 이미 끝난 사안으로 대통령과 정부가 약속한 대로 이행하면 되기에, 더 이상 국가정책 추진과 관련된 재정부담을 교육감에게 떠넘기지 말 것을 요청했다.

김 회장은 "재원마련 방식을 놓고 정부와 교육청이 갈등하여, 제2의 누리과정 사태로 비화하는 것을 예의주시하면서, 정부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공교육을 정상화하는 데에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협의회는 지난 2월 교육의 국가책임, 정부가 발표한 대로 고교무상교육을 2019년에 조기 실행할 것을 주문하는 등 상반기 중 관련 규정을 정비, 재원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고 방향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