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역사 문화가 깃든 가로수길 조성
홍성군, 역사 문화가 깃든 가로수길 조성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3.14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홍성군이 지역의 역사와 문화에 부합하는 가로경관 조성을 위해 명품가로수길 시범거리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이번에 실시되는 명품가로수길 시범거리 조성사업은 올해부터 5년간 약 4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예정으로 우선 3개 시범노선에 대한 집중관리를 실시한다.

이번에 선정한 시범노선은 홍주문화회관~홍주의사총 노선 3km (소나무), 김좌진장군생가~결성농요농사박물관 노선 6km (무궁화), 덕산통사거리~동진아파트 노선 1.5km (이팝나무) 등 3개 노선으로 총 10.5km에 이른다.

군은 해당 노선에 식재된 소나무, 무궁화, 이팝나무에 대한 정형화된 수형관리, 결식구간 보식, 병해충방제 등의 유지관리를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홍주의사총 노선의 소나무와 김좌진장군 및 한용운 생가지 노선의 무궁화 거리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순국선열의 숭고한 나라사랑 정신 고양 및 젊은 세대들에게 호국의 배움터인 상징적인 거리로 거듭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명품 가로수길 조성으로 보행자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도심권 숲세권이 확보돼 미세먼지 등 각종 오염물질 저감효과도 군은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지역의 역사와 문화에 부합한 명품가로수길 조성사업을 통해 지역민의 환경권 제고 및 지역 관광자원화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